방호 선진국 스위스, 모든 대피소 핵폭발 끄떡없어 [이슈&탐사]

이스라엘, 도시 외부 대피소 마련… 러, 핵 공격에 인구 98% 피신 가능

대피소를 잘 구축해 ‘방호 선진국’으로 평가되는 나라는 스위스 이스라엘 러시아 등이다. 이들은 이미 오래전부터 실전에 대비한 대피소를 부지런히 지어왔다.

스위스는 1975년부터 건물을 신축할 때 공기정화장치를 설치한 주민 대피소를 의무적으로 갖추도록 했다. 대피소에는 2주간 지낼 수 있을 만큼 식수·식량·구급약품을 구비하도록 하고 있다. 90년대부터는 개인·연립주택과 각종 빌딩 지하에 대피소 36만개를 구축했다.

모든 대피소는 재래식·화생방 무기는 물론 핵폭발까지 막을 수 있도록 설계됐다. 매년 2월 첫째주 수요일에는 전국적으로 대피훈련을 한다. 이날 스위스인들은 사이렌이 울리면 집이나 대피소로 이동해 라디오 안내방송을 청취한다.

이스라엘은 도시 외부에 콘크리트 방호벽을 쳐 간이형 대피소를 마련했다. 수시로 폭발물 공격이 발생했던 경험을 반영한 조치다. 고층 건물 각 층에는 공조 시스템을 갖춘 안전실을 운영한다. 내부 대피소다. 농촌에선 집집마다 지하 시설물을 설치해 대피소로 쓰도록 하고 있다. 1년에 한 차례 사이렌이 울리면 방호시설로 몸을 피하는 민방위 훈련을 진행한다.

러시아는 70년대 후반 핵 공격을 받더라도 인구의 97~98%가 피신 가능한 수준의 대피소 구축을 완료했다. 80년대에는 대피소 구축에만 매년 20억~30억 달러를 투입한 것으로 추정된다.

제임스 김 아산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안보 선진국과 달리 우리나라 대피소는 3일 이상 머물기 굉장히 어렵고 지하철 역사 한 곳에 1만명씩 대피한다면 인명 피해는 별개로 하더라도 화장실을 쓰는 것부터 힘들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 연구위원은 “선진국이라면 적어도 인구에 비례해 어떤 시설을 어느 정도 규모로 확보해야 하는지 나름의 평가가 있어야 한다”며 “우리는 민방위 시설이 전시에 적합한지도 제대로 평가하지 않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이슈&탐사팀 강창욱 이동환 정진영 박장군 기자 huan@kmib.co.kr

강창욱 기자 kcw@kmib.co.kr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