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 세상속으로…] 추락하는 교회 부활의 길은

국민일보·사귐과섬김 부설 코디연구소
전국 성인 남녀 1000명 설문 조사

사진=게티이미지

코로나 팬데믹과 대선 기간을 지나는 동안 한국교회 신뢰도가 급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국민일보와 사귐과섬김 부설 코디연구소가 여론조사기관 지앤컴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31일부터 지난 4일 전국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기독교에 대한 대국민 이미지 조사’ 결과 한국교회 신뢰도는 18.1%로 26일 나타났다. 2년여 전보다 13.7% 포인트 떨어졌다. 2020년 1월 기독교윤리실천운동(기윤실) 조사에서 31.8%였던 신뢰도는 지난해 1월 목회데이터연구소 조사에서 20.9%였다.

일반 국민 중 기독교(개신교)를 신뢰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18.1%였다. 기독교인 중 기독교를 신뢰한다는 비율은 63.5%였다. 2년 전 기윤실 조사보다 12.0% 포인트 낮아졌다. 비기독교인 중 기독교를 신뢰한다고 답한 비율은 8.8%였다. 응답자 특성별로 보면 19~29세에서 신뢰한다는 비율이 11.7%로 가장 낮았고 60세 이상에서 27.7%로 가장 높았다. 설문 분석 결과 정부의 코로나 방역 지침과 대선에 대한 일부 교회의 모습이 부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됐다. 기독교에 대한 호감도는 25.3%로 3대 종교 중 가장 낮았다. 천주교는 65.4%, 불교는 66.3%였다. 기독교에 대한 이미지 형성에는 주변 사람(56.3%) 언론 보도(53.6%) 자기 경험(49.8%) 등이 골고루 영향을 미쳤다.


한국교회 신뢰도 회복을 위해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묻는 질문에는 교회 지도자들의 윤리적인 삶이 필요하다(50.2%)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배타적이고 독선적인 언행 자제(34.0%)가 그 뒤를 이었다. 재정 투명성 제고(28.9%) 교인들의 윤리적인 삶(26.2%)에 대한 응답률은 비슷했다. 기독교에 대한 신뢰도와 호감도가 낮은 원인은 삶으로 증명되지 않는 신앙과 배타적인 이미지로 유추할 수 있다. 설문조사 대상은 지역 성별 연령 비례할당으로 추출됐고,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 포인트다.

이번 조사는 한국교회가 우리 사회에 과거보다 더 편협하고 위선적인 ‘얼굴’로 비치고 있음을 보여준다. 이미지 개선 노력에도 불구하고 현실은 좀처럼 나아지지 않고 있다. 안덕원 횃불트리니티신학대학원대 교수는 “교회가 세상과 관계 맺는 방식은 십자가이고 은혜이며 환대(골 3:1~17)여야 한다. 삶과 죽음, 부활로 모범을 보여주신 예수 그리스도의 길을 따라가야 한다”고 했다. 신국원 총신대 명예교수는 “사회 봉사를 통해 복음의 능력을 증거하는 데 힘써야 한다”고 했다.

미국 뉴욕 리디머장로교회 설립자 팀 켈러 목사는 최근 ‘갱신의 길’이란 글에서 “선지자 엘리야는 갈멜산에서 제단을 쌓았지만 번제물에 불을 붙인 것은 하나님”이라며 “우리는 ‘제단’을 만들면서 하나님이 부흥의 불을 댕기도록 기도해야 한다”고 했다. 국민일보는 올해 ‘한국교회, 세상 속으로’라는 슬로건으로 한국교회가 어떻게 이 땅에 바로 서서 하나님을 아름답게 전할지 모색한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 연관기사
[한국교회 세상속으로…] “기독교 배타적”… 호감도 25% 그쳐
[한국교회 세상속으로…] 국민 10명 중 7명 “종교 필요하다”
[한국교회 세상속으로…] 코로나·대선, 한국교회 호감도 끌어내려
[한국교회 세상속으로…] “복지 사각 메우는 사역 필요” 나홀로 노인·빈곤층 최우선 꼽아
[한국교회 세상속으로…] 교회가 가장 잘한 사역 34% “무료 급식” 1순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