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겨자씨] 스승이 사라지는 시대


조선 후기, 홍만종이라는 학자가 있었습니다. 그는 문신이자 시평가(詩評家)이기도 합니다. 그는 책 ‘순오지(旬五志)’에서 사람 됨됨이의 평단을 이야기합니다. 그는 평소 ‘뜻은 크나 재주가 엉성한 사람, 방종을 좋아하나 작은 예절에 얽매이고, 군자인 체 소인을 곧잘 책망한다’는 소리를 들었습니다. 그는 ‘남을 따라 지조를 바꾸지 않고 밉다 하여 그 사람을 모함하지 않는’ 자신을 발견했지만, 자신에게도 쓸 만한 성품이 있음을 깨우쳤을 때는 이미 늙어 있었습니다.

하나님은 사람마다 아름다운 달란트(재능)를 주셨습니다. 이 달란트를 찾아 주는 것이 바로 스승입니다. 요한복음 13장 13~15절은 이렇게 말씀합니다. “너희가 나를 선생이라 또는 주라 하니 너희 말이 옳도다. 내가 그러하다. 내가 주와 또는 선생이 되어 너희 발을 씻겼으니 너희도 서로 발을 씻겨 주는 것이 옳으니라. 내가 너희에게 행한 것 같이 너희도 행하게 하려 하여 본을 보였노라.” 예수님은 제자들의 더러운 발을 씻겨 주시면서 스승이 되셨습니다. 십자가의 길을 가시면서 제자들의 달란트를 찾아주셨습니다.

지성호 목사(서울이태원교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