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성폭력 사건’에 지방선거 초비상

가해자가 천안을 지역구 의원
‘민심 바로미터’ 충남이라 더 걱정

윤호중(왼쪽)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완주 의원의 당내 성폭력 사건에 대해 허리 굽혀 사과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6·1 지방선거를 20일 앞두고 3선의 박완주 의원이 성폭력 사건으로 제명되자 더불어민주당은 발칵 뒤집혔다.

특히 박 의원의 지역구가 ‘민심의 바로미터’로 불리는 충남(천안을)이라는 점에서 ‘중원 싸움에서 밀리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민주당은 특히 지방선거 선대위 출범식 이튿날인 12일 중진의원의 성폭력 사건이 발생하자 무척 곤혹스러운 표정이다. 한 민주당 수도권 의원은 “악재 중의 악재”라며 “안 그래도 지방선거가 어려운 싸움이었는데 유권자들에게 ‘안희정·박원순·오거돈 사태’ 등 민주당의 과거 성폭력 사건까지 상기시켜 더 불리한 구도가 됐다”고 토로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연신 ‘사죄 메시지’를 쏟아내며 박 의원 성폭력 사건이 선거에 미칠 영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당 비상대책위원회가 이날 박 의원에게 최고 징계 카드인 ‘제명’을 결정한 것도 선거에 미칠 악영향을 최대한 차단하기 위한 것이다.

원내 관계자는 “성비위 제보 조사가 완료되자마자 빠르게 징계를 내린 것”이라며 “가장 높은 수위의 징계를 내렸으니 사태가 조기에 수습되기를 바랄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공교롭게도 이날은 총괄선대위원장을 맡은 이재명 전 경기지사가 선대위의 첫 공식 전국 일정으로 박 의원 지역구인 충남 천안을 찾은 날이다.

양승조 충남지사 후보는 개소식 인사말에서 박 의원 제명을 언급하며 “경사스러운 날인데도 불구하고 도민과 동지 여러분께 입이 100개라도 드릴 말씀이 없다”면서 허리 숙여 사과했다.

민주당은 이날 저녁 예정됐던 ‘서울시장 필승 결의대회’도 취소했다. 당은 공직선거법 위반 소지를 이유로 들었지만, 일각에서는 성비위 사건 여파라는 해석도 나온다.

안규영 기자 ky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