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춘향뎐’ 있었기에 ‘기생충’ 있었다… 태흥영화사 특별상영전

수입 영화 물결 속 K 영화 버팀목
임권택·배창호 등 개막식 참석
춘향뎐·아제아제… 등 20편 상영


한국영화사에 한 획을 그은 태흥영화사의 20년 발자취를 돌아보는 특별상영전이 마련됐다.

한국영상자료원은 12일 서울 마포구 시네마테크KOFA에서 ‘위대한 유산: 태흥영화 1984-2004’ 특별상영전 개막식을 열었다. 이번 상영전은 지난해 10월 별세한 이태원 태흥영화사 대표를 추모하고 태흥영화사의 공로를 기리기 위해 지난 10일부터 다음 달 5일까지 진행된다. 개막식에는 태흥영화사 방충식 부사장과 이 대표의 아들인 이지승 감독, 임권택 감독, 김종원 영화평론가, 배창호 감독 등이 자리했다.

김동호 강릉국제영화제 이사장은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쾌거는 임권택 감독이 태흥에서 만든 ‘춘향뎐’과 ‘취화선’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태흥의 영화는 한국영화 세계화에 발판이 됐다”고 회고했다. 축사 후에는 임권택 감독의 영화 ‘하류인생’(2004·오른쪽 사진)이 상영됐다.

태흥영화사는 199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수입 영화의 물결 속에서 한국영화의 입지를 굳건히 지키며 36편의 명작을 탄생시켰다. 임 감독의 ‘서편제’(1993·왼쪽)는 국내 최초로 100만 관객을 동원했고 ‘취화선’(2002)은 칸 영화제 감독상을 받으며 한국 영화를 세계에 알렸다.

특별상영전에선 90년대 흥행작인 ‘장군의 아들’(1990·가운데), 한국영화 최초로 칸 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한 ‘춘향뎐’(2000), ‘아제아제 바라아제’(1989) 등 20편의 영화를 관람할 수 있다. ‘미지왕’(1996) ‘축제’(1996) ‘금홍아 금홍아’(1995) 등은 4K 화질로 복원돼 관람객을 만난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