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16일 서울 중구 남산골 한옥마을에서 열린 전통 성년례 재현 행사 중 행사 관계자가 참석자의 머리에 비녀를 꽂고 있다. 이날 제50회 성년의날을 맞아 올해 만 19세가 되는 2003년생들이 행사에 참여했다. 성년례 시작을 알리는 고천의식부터 성년의 결의, 의복·족두리를 착용하는 가례, 차와 다과를 받는 초례, 수훈첩을 받는 수훈례, 부모님에 대한 감사의례 순으로 행사가 진행됐다.

이한결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