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등판에도… 민주 “이러다 서울·경기·인천 다 망한다”

‘박완주 사태로 크게 실점’ 분석
이재명 등판도 힘 못써 위기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가 전북 전주시 민주당 전북도당에서 당 관계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6·1 지방선거가 2주 앞으로 다가온 상황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이 수도권에서 열세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자 당내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특히 이재명 민주당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가 지난 대선 때 윤석열 대통령을 이겼던 경기와 인천의 상황이 나빠지면서 민주당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여론조사업체 리서치앤리서치가 동아일보 의뢰로 지난 14~15일 서울·경기·인천에 거주하는 성인 남녀 803명, 809명, 8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서울시장 선거의 경우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52.4%의 지지를 얻어 송영길 민주당 후보(27.2%)를 거의 ‘더블 스코어’로 눌렀다.

경기지사 후보 지지율은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가 37.2%, 김동연 민주당 후보가 34.7%로 오차범위 내 접전 중이다. 인천시장 선거의 경우엔 유정복 국민의힘 후보(39.6%)가 박남춘 민주당 후보(32.5%)를 오차범위 밖에서 앞섰다(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민주당 내부에서는 이재명 후보의 텃밭인 경기지사 자리까지 내줄 수 있다는 불안감이 증폭되고 있다. 한 수도권 중진 의원은 17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지금 상황에서 서울과 인천은 이길 가능성이 없어 보이고, 이대로 가면 경기도 선거도 망할 것 같다”고 우려했다.

민주당은 당내 성폭력 의혹으로 제명된 박완주 의원 사태가 수도권 부동층 표심을 흔드는 것을 걱정하는 분위기다. 당 지도부의 한 의원은 “(박 의원 사건이) 지방선거에서 우리의 실점 요인인 것은 분명한데 몇 점이나 잃게 될 것인지 아직 판단이 안 선다”면서 “지금 경기도에서 밀리는 이유가 박 의원 사태 때문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만약 민주당이 경기지사와 인천시장 선거에서 진다면 총괄상임선거대책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 후보로선 본인 선거(계양을 보선)에서 이기더라도 안방을 내준 것이어서 사실상 선거 패배나 다름없다. 친이재명계 한 의원은 “이재명이 전면에 나섰는데 민주당이 서울 경기 인천을 다 내주면 당권도 물 건너가는 것 아니겠냐”면서 “경기와 인천은 무슨 수를 쓰더라도 사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럼에도 민주당은 아직 묘수가 없어 보인다. 한 수도권 재선 의원은 “소상공인 추가경정예산도 정부 몫이고, 한·미 정상회담도 여당 호재라 민주당이 할 수 있는 것이 마땅치 않다”며 “이 후보 개인기나 국민의힘 ‘똥볼’에 기댈 수밖에 없는데, 그것도 점점 한계에 봉착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승욱 안규영 기자 apples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