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온라인 성도 제대로 품자” 온라인교회·교구가 생겼다

목회 대안 마련 위한 시도 잇따라

게티이미지

한국교회에 온라인 교회나 온라인 교구가 생기고 있다. 주로 온라인에서 예배를 드리고 소모임을 갖는 성도들의 모임이다. 다수 교회가 온라인 예배와 교제를 코로나 기간에 한정된 것으로 봤다면 최근 흐름은 온라인을 독립적인 형태로 수용하는 양상이다. 미디어 발달에 따라 온라인으로 선교가 확장되는 것으로 볼 수도 있지만, 교회가 공동체의 본질에서 멀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서울 마포구 길섶교회(김동환 목사)는 2019년 오프라인 교회로 시작했다가 코로나 팬데믹 이후 어쩔 수 없이 온라인 교회로 전환했다. 김동환 목사는 19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저는 사실 온라인 문화 자체에 익숙하지 않았던 사람이었다. 그런데 코로나 기간 의료 분야에서 일하는 성도들이 오프라인 만남에 큰 부담을 느꼈고 그분들의 제안으로 온라인 예배와 모임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성도들은 유튜브 설교를 통해 교회에 등록하고 교회와 멀리 떨어진 곳에 산다는 특징이 있다. 길섶교회 성도 20여명 중 3분의 2는 여수 제주 등 수도권 이외의 지역에 산다. 프랑스에 사는 성도도 있다. 김 목사는 “온라인 참석자 중엔 기독교와 관련한 깊은 대화를 선호하는 분이 많다는 걸 발견했다. 오프라인보다 온라인 모임 집중도가 더 높다는 느낌”이라고 했다.

온라인 교회나 교구는 교회마다 그 형태가 다양하다. 가입과 탈퇴가 자유로운 곳에서부터 기존 성도만을 위한 온라인 커뮤니티도 있다. 경기도 안산 꿈의교회(김학중 목사) ‘C2C미디어교회’(이하 미디어교회)는 미디어를 통해 꿈의교회로 오게 된 이들만 성도로 받는다. 현재 1000여명이 속해 있다. 꿈의교회는 매주 미디어교회 성도에게 링크를 보내 출석 체크를 하고 기도제목을 받는다.

미디어교회는 가입과 탈퇴가 자유롭다고 한다. 미디어교회 담당 서화식(35) 목사는 “탈퇴하더라도 이유를 묻지 않는다. 계속되는 연락에 피로감을 느낀 성도들이 많기 때문”이라며 “기존 오프라인 교회에서 상처를 받아 등록했다가 이곳에서 회복돼 다시 기존 교회로 돌아가는 분도 꽤 있다”고 했다.

경기도 성남 선한목자교회(유기성 목사)는 지난해 2월 선한목자온라인교회를 세웠다. 이 교회는 주변에 다닐 교회를 찾지 못하는 성도들을 위해 설립됐다. 양육 프로그램, 기도모임, 소그룹 모임은 100% 온라인으로 진행한다. 최효열(44) 목사는 “등록교인 90%가 우울증 등을 앓거나 마음의 상처가 있거나 가정의 아픔이 있어 자기가 누구인지 밝히기를 꺼리는 사람들”이라고 설명했다.

선한목자온라인교회는 수평이동을 막기 위해 다른 교회 등록 여부를 확인한다. 지금까지 1500여명이 교인 등록을 요청했고 이 중 290명이 등록했다. 지금까지 새가족 양육 과정을 수료한 사람은 150여명이고 소그룹 활동 교인은 200여명이다. 등록교인 중 70명은 장기 출장 등으로 해외 21개국에 퍼져있다. 지역 커뮤니티가 설립된 경기도 고양 일산과 울산에서는 지역 모임도 열린다.

재정은 본교회로부터 독립돼 있다. 사역자 사례비도 온라인교회 헌금에서 충당한다. 최 목사는 “목표는 온라인교회를 거쳐 오프라인 예배로 회복하게 하는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온라인교회는 선교사관학교 또는 회복의 징검다리”라며 “실제로 온라인교회를 통해 회복된 교인들이 지역 교회로 이동하거나 본교회로 돌아가는 경우가 많다”고 했다.

온누리교회(이재훈 목사)는 기존 성도들을 위한 ‘온라인 교구’를 만들었다. 지난해 5월 출범한 ‘온누리교회 온라인 커뮤니티’ 멤버는 직업 지역 개인사정 등으로 오프라인 활동이 어려운 이들로 구성돼 있다. 담당 여성민(61) 목사는 “대다수는 온누리교회 오프라인 예배에 출석하지만 소속 공동체가 없어 소외감을 느끼는 이들”이라고 했다.

커뮤니티 모임은 상·하반기 매주 화요일 저녁 줌으로 진행한다. 여 목사는 “오프라인 모임도 활발히 진행한다. 올해 상반기에는 볼링대회, 하반기에는 스키모임을 가질 예정”이라고 했다. 커뮤니티 참석 인원은 200여명이다. 소그룹도 50개 가까이 된다. 그는 “온라인 커뮤니티가 전도의 플랫폼이 되어 성도들이 예배의 자리로 회복하게 하는 것이 목표”라고 했다.

온라인교회나 교구에 대한 시선은 엇갈린다. 김선일 웨스터민스터신학대학원대(선교학) 교수는 “느슨한 연대를 추구하는 온라인 커뮤니티 자체는 존재 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라영환 총신대(조직신학) 교수는 “온라인 교회나 메타버스 교회가 교회 됨을 이룰 수 있는 공간인지는 자문해야 한다. 오프라인으로 가기 위한 과정으로 시작되긴 하지만 결국 본질을 훼손할 수 있다”고 했다.

강주화 기자 유경진 박이삭 서은정 인턴기자 rul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