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바이든,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공장 방문

尹 “경제안보 동맹 강화 기대”
오늘 용산 대통령실서 정상회담
바이든, 만찬서 재계 총수들 대면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삼성전자 평택반도체 공장(평택캠퍼스)에서 공장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이날 방한한 바이든 대통령은 첫 일정을 평택캠퍼스 시찰로 잡았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함께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공장(평택캠퍼스)을 방문했다. 한·미 경제안보 동맹 및 기술동맹 강화를 보여주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5시22분쯤 미 대통령 전용기인 ‘에어포스 원’을 타고 경기 평택 오산공군기지에 도착했다. 2박 3일간의 방한 첫 일정으로 곧장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찾았다.

한·미 국기가 그려진 마스크를 착용한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을 직접 맞이했고, 함께 공장을 시찰했다.

윤 대통령은 평택캠퍼스 현장 연설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평택캠퍼스 방문은 반도체가 갖는 경제·안보적 의미는 물론, 반도체를 통한 한·미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늘 방문을 계기로 한·미 관계가 첨단기술과 공급망 협력에 기반한 경제안보 동맹으로 거듭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한·미 정상이 함께 반도체 공장을 찾은 건 경제안보 동맹을 강화, 한·미동맹을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격상하겠다는 의도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도 만났다. 미국 대통령으로서 한국 반도체 생산현장을 찾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한·미 정상회담을 갖는다. 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을 연다. 이후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윤 대통령 주최 만찬이 이어진다.

바이든 대통령은 만찬에서 재계 총수들과 만날 예정이다. 22일에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도 대면한다. 바이든 대통령이 국내 재계와의 스킨십 강화에 나선 건 미국과 한국 기업들이 ‘경제 안보 협력’에 나섰다는 것을 알리는 행보로 해석된다.

한·미 정상은 22일에는 안보 행보로서 한반도 전역의 공중작전을 지휘하는 공군작전사령부 한국항공우주작전본부(KAOC)를 찾는다. 한국 대통령실과 미국 백악관은 이날 경제안보를 총괄하는 대화채널인 ‘경제안보대화’ 구축에 합의했다. 한·미 양국은 경제안보대화를 통해 수시·정기적으로 경제안보 현안 및 대응 전략을 조율할 계획이다.

이상헌 전성필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