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국차, 1분기 유럽 판매량 21.3% 증가… 시장 점유율 3위

현대차 울산공장 아이오닉 5 생산라인. 현대차 제공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는 1분기 유럽시장 전체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10.6% 감소한 275만대를 기록했다고 22일 밝혔다. 반도체 공급난과 우크라이나 사태가 겹치면서 일부 업체들의 공장 가동 중단이 연장된 영향이 컸다.

반면 한국 자동차의 판매량은 21.3% 늘어난 27만대에 이르렀다. 점유율은 9.8%다. 유럽계(68.3%), 일본계(11.7%)에 이어 3위였다. 특히, 현대차그룹의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59.4%나 급증했다. 현대차그룹은 역대 1분기 기준으로 첫 점유율 3위에 올랐다. 브랜드별 점유율은 폭스바겐(23.8%), 스텔란티스(19.0%), 현대차·기아(9.8%), 르노(8.8%), BMW(7.3%) 등이었다.

한편 중국 시장의 자동차 판매량은 1분기에 600만대(전년 동기 대비 6.2% 증가)였지만, 한국 자동차의 판매량은 9만4000대(전년 동기 대비 39.3% 감소)에 그쳤다.

김지애 기자 am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