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하나금융 함영주 회장, 청년 창업돕기 팔 걷었다

부여 전통문화대와 지원 업무협약… 올해 상반기 전국 대학 10곳 확대


함영주(사진 오른쪽) 하나금융그룹 회장이 고향인 충남 부여 청년들의 창업을 돕기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하나금융그룹은 청년 창업을 지원하는 ‘하나 소셜 벤처 유니버시티’ 1호 사업 대상으로 충남 부여 소재 한국전통문화대를 선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전통문화대는 전통 문화 계승을 위해 문화재청이 설립한 특수 목적 국립대다.

고용노동부가 ‘청년 친화형 기업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지원’ 프로그램으로 선정한 하나 소셜 벤처 유니버시티는 하나금융이 지역 대학과 업무 협약을 맺고 청년 창업 생태계를 구축,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는 데 초점을 맞춰 진행된다.

하나금융은 전통문화대와 함께 전통 문화와 연계한 아이디어 창업 지원, 전통문화대 취·창업지원센터와의 협업을 통한 교육 콘텐츠 제작, 창업 과정 지원을 위한 지역 퍼실리테이터(소통·협업 전문가) 양성, 지역 대학생·청년 대상 창업 실습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하나금융은 전통문화대를 시작으로 하나 소셜 벤처 유니버시티 사업을 확대, 올해 상반기 중 충청도·전라도·경상도·강원도·서울 대학 10곳을 선정해 업무 협약을 맺기로 했다.

함 회장은 “최근 지역 인구 소멸이 새로운 사회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면서 “하나 소셜 벤처 유니버시티 프로그램을 통해 지역 전통 문화를 계승하고 다양한 일자리를 창출하면서 지역 경제를 살리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하나금융은 일자리 확대 등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2018년 ‘하나 파워 온 챌린지’ 프로그램을 가동, 인턴십·창업, 사회적 기업 성장, 중년 재취업을 돕고 있다. 이 프로그램은 지역 소상공인 및 미혼모 대상 주택과 학대 아동의 심리 치료를 지원한다.

김진욱 기자 real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