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에너지 안보 강조한 尹 대통령 “수입선 다변화 자원 비축 확대”

세계가스총회서 새 정책 구상 밝혀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세계가스총회(WGC)가 열린 대구 엑스코를 찾아 한국가스공사 부스에 전시된 액화천연가스(LNG) 저장탱크 모형을 살펴보고 있다. 김지훈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24일 세계가스총회(WGC)에서 “한국은 글로벌 리더 국가로서 탄소중립을 달성하려는 국제사회의 노력에 책임과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세계가스총회 개회식에 참석했다. 취임 후 처음 찾은 민간 국제 행사다.

윤 대통령은 축사에서 “대한민국은 세계사에서 유례를 찾을 수 없이 짧은 기간에 빠른 성장과 도약을 이뤄냈다”며 “안정적인 에너지 공급이 이러한 발전의 큰 원동력”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에너지 부문은 산업을 지원하는 역할을 넘어 세계 경제를 움직이는 중요한 요소”라며 “우리의 지속 가능한 성장과 미래가 에너지 정책에 달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라고 강조했다.

탄소중립 달성과 수소산업 활성화 등 새 정부가 추진해 나갈 에너지 정책 구상도 밝혔다. 윤 대통령은 탄소 발생 감축과 관련해 “원전과 재생에너지, 천연가스를 합리적으로 믹스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천연가스는 화석 연료 중 온실가스와 미세먼지 배출이 가장 적을 뿐 아니라 늘어난 글로벌 수요를 만족시키고 에너지 빈곤을 줄이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정부는 탄소 발생을 줄이기 위한 기술개발 투자를 확대하고, 국내외 수소 생산 기반을 확보해 안정적인 수소 공급망을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에너지 안보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최근 에너지와 원자재 수급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어 에너지 안보의 중요성이 날로 증대되고 있다”면서 “수입선 다변화로 자원 비축을 확대하는 한편, 민간 중심으로 해외 투자의 활력을 높이고 해외 자원 개발에 관한 산업 생태계를 회복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세계가스총회는 세계에너지총회, 세계석유총회와 함께 에너지 분야 3대 국제 행사로 꼽힌다. 아시아에선 일본과 말레이시아에 이어 세 번째로 열리는 것이다. 미국 엑슨모빌과 영국 BP그룹 등 80개국 460개 에너지 기업이 참여하는 이번 행사는 27일까지 진행된다.

강보현 기자 bob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