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증시·가상화폐 하락… 머스크 87조원 날렸다

부자 50명 자산 올 712조원 감소… 투자귀재 버핏은 1조5000억 늘어

사진=AP연합뉴스

증시와 가상화폐 하락에 전 세계에서 손꼽히는 부자 50명의 자산이 올해에만 무려 5630억 달러(712조원)나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세계 부호 순위 1위인 일론 머스크(사진)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피해도 두드러졌다. 2010억 달러(254조원)의 자산을 가진 머스크가 올해 날린 돈은 691억 달러(87조원)에 달했다. 자산 대부분인 테슬라와 스페이스X의 주식이 약세장으로 하락했기 때문이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3일(현지시간) 세계 50대 부호들의 자산이 크게 감소했다고 보도했다. 아마존 창립자 제프 베이조스의 자산도 611억 달러(77조원)나 줄었다. 베이조스의 현 자산은 1310억 달러(165조6000억원)로 집계됐다.

프랑스 패션그룹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 베르나르 아르노 회장의 자산은 552억 달러(70조원),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의 자산은 217억 달러(27조4000억원) 감소했다.

글로벌 가상화폐거래소 ‘바이낸스’ 설립자인 중국계 캐나다인 창펑자오의 자산은 무려 809억 달러(102조3000억원)나 급감했다. 50대 부호의 자산 감소액 중 가장 큰 액수다. 증시보다 가상화폐의 하락폭이 훨씬 컸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반면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의 자산은 12억 달러(1조5000억원) 늘어난 1100억 달러(139조원)로 집계됐다.

WSJ는 “세계적인 부자들의 자산이 대폭 감소한 것은 올해 들어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가 28%나 하락하고, 미국의 중대형 기업 중심인 S&P500도 18% 떨어지는 등 주식시장의 하락세가 가장 큰 원인”이라고 전했다.

신창호 선임기자 proco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