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현대차 ‘친환경’ 롯데 ‘바이오’ 한화 ‘에너지’ 승부수

현대차, 전기차 공장과 인프라 확충
롯데, 1조 규모 국내공장 신설 추진
한화, 태양광·풍력 글로벌 기지 구상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앞줄 오른쪽부터) 등 기업인들이 24일 서울 중구 대한상의 회관에서 열린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행사장으로 입장하고 있다. 이날 기업인들은 대한민국이 직면한 문제를 기업의 기술과 문화, 아이디어 등을 통해 과거와는 다른 해법으로 풀어내겠다는 데 뜻을 모으고, 신기업가정신 실천기구인 ‘신기업가정신협의회(ERT)’를 출범시켰다. ERT는 향후 기업선언문 서명을 통해 경제계 전체로 신기업가정신 확산을 유도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현대자동차그룹의 3개 회사(현대차, 기아, 현대모비스)에서 24일 발표한 중장기 투자계획의 알맹이는 전동화·친환경, 신기술·신사업, 기존사업이다. 우선, 전동화·친환경 사업에 16조2000억원을 투자한다. 전기차 생산능력을 늘리기 위해 목적기반차량(PBV) 전기차 전용공장을 새로 짓는다. 기존 공장의 전기차 전용라인 증설도 계획했다. 전기차 보급의 핵심인 인프라 확충에도 집중적으로 돈을 투입한다. 2025년까지 초고속 충전기 5000기를 구축하는 게 목표다.

미래 신기술·신사업 추진에도 8조9000억원을 쏟는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꾸준히 강조했던 로보틱스 분야의 사업화를 위한 실증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든다. 도심항공교통(UAM)·지역항공모빌리티(RAM)의 기체 개발과 핵심기술 내재화, 사업 모델 구체화, 인프라 조성 같은 ‘모빌리티 회사로의 변신’에도 속도를 낼 계획이다.

기존 내연기관차도 외면하지 않는다. 상품성과 고객 서비스 향상에 38조원을 투입한다. 자동차 생태계가 친환경차로 빠르게 돌아서고 있지만, 여전히 내연기관차를 선호하는 소비자의 만족도를 높이고 협력 부품업체 수익성을 보장하자는 취지도 있다.


롯데그룹의 37조원 투자계획에서 헬스 앤드 웰니스(Health & Wellness), 모빌리티, 지속가능성 부문에 방점을 찍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위축된 유통·관광사업 역량 강화를 위한 시설 투자도 확대하기로 했다. 롯데는 바이오의약품 위탁개발생산(CDMO) 사업에서 속도를 내기 위해 해외공장 인수뿐 아니라 1조원 규모의 국내 공장 신설을 추진한다. 모빌리티 부문은 올해 실증 비행을 목표로 하는 UAM과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중심축으로 뒀다.

수소사업과 전지소재 사업에 1조6000억원을 투자하고, 국내 수소 인프라를 구축한다. 화학 사업군에선 7조8000억원을 들여 대규모 설비투자, 생산설비 증설에 나선다. 리사이클과 바이오 플라스틱 분야에 2030년까지 1조원을 투자한다. 유통의 경우 8조1000억원을 들여 서울 마포구, 인천 송도 등에서 고용유발 효과가 높은 대규모 복합몰 개발을 추진한다.

한화는 국내 20조원을 포함한 37조6000억원(5년간) 투자계획에서 에너지, 탄소중립, 방산·우주항공 분야를 내세웠다. 태양광·풍력 같은 에너지 분야에 4조2000억원을 들여 한국을 ‘글로벌 핵심 기지’로 성장시킨다는 구상이다. 한국형 위성체 및 위성발사체, UAM에서 미래 기술·시장을 개척하고 선점할 계획이다. 한화는 전체 사업 부문에 걸쳐 연평균 4000여명가량 신규 채용하면서 5년간 2만명 이상의 일자리를 창출할 방침이다.

이용상 기자 sotong20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