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숨 막히는 활약”… 손흥민, 실적·임팩트 모두 최고점

골든부트 품고 ‘금의환향’
더브라위너·살라 둘 다 제치고
영국 매체 선정 최고 자리 올라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PL)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이 24일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에서 골든부트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최현규 기자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PL) 득점왕 손흥민이 1, 2위 팀의 에이스 리그 MVP 케빈 더브라위너(맨체스터시티), 공동 득점왕 모하메드 살라(리버풀)를 모두 제치고 영국 현지 매체가 선정한 시즌 최고 선수 자리에 올랐다. 실적과 임팩트 모두 최고점을 갱신하며 자신을 둘러싼 ‘월드클래스’ 논쟁에 종지부를 찍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지난 23일(한국시간) 2021-2022 시즌 누적 파워 랭킹에서 손흥민이 8만1031점을 얻어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손흥민이 리그 마지막 날 노리치 시티를 상대로 두 골을 몰아치며 파워랭킹 챔피언에 등극했다. 페널티킥 없이 23골을 넣는 숨 막히는 활약을 선보였다”며 시즌 최고 선수 자리에 손흥민의 이름을 올렸다. 당연히 ‘올해의 팀’에도 4-3-3 포메이션의 왼쪽 공격수에 손흥민을 포함시켰다.

타 매체들의 ‘올해의 팀’ 역시 석권했다. 영국 BBC는 손흥민을 4-3-3 포메이션의 오른쪽에 놓고 살라, 사디오 마네(리버풀)과 함께 3톱을 리그 최고 공격수로 꼽았다. “케인이 맨시티 이적 불발로 실망에 차 있는 동안 이 한국 국가대표 선수가 토트넘을 지켜냈다”며 “시즌 내내 탁월했고 인정받을 만하다. 득점왕은 꾸준히 골을 노렸던 손흥민의 노력에 대한 적절한 헌사”라고 치켜세웠다.

데일리메일은 “월드클래스 역량을 가진 선수”라며 공격 한 자리를 손흥민에게 배당했다. 특히 “지칠 줄 모르는 듯 뛰면서 이타적이지만 언제나 득점을 올릴 수 있는 선수”라면서 손흥민을 살라, 더브라위너와 함께 올해 최고 선수 후보로 거론했다. 인디펜던트 역시 지난 주말 축구 담당 필자 12명이 각자의 ‘시즌 베스트 11’을 공개했는데, 12명 모두 공격진에 손흥민을 포함시켰다.

손흥민이 24일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을 통해 귀국하면서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최현규 기자

손흥민의 대활약에 오는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맞붙을 H조 상대들도 경계와 함께 칭찬을 아끼지 않고 있다. 아프리카 축구매체 ‘푸타’ 가나판은 손흥민의 PL 득점왕 등극 소식을 전하며 “최근 14경기에서 14골이다. 그야말로 눈부신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감탄했고, ‘가나사커넷’도 “믿기 어려운 성취”라고 소개했다. 포르투갈 ‘아볼라’는 “손흥민과 살라가 큰 감동을 주는 득점왕 경쟁을 펼쳤다”며 “최종전에서 손흥민이 2골을 기록하며 살라를 따라 잡았다”고 전했다.

주한 중국대사관이 손흥민의 득점왕 등극을 두 차례나 축하하며 경의를 표한 것도 축구팬들의 눈길을 끌었다. 23일 중국대사관은 공식 페이스북에 “손흥민 선수의 프리미어리그 골든슈 수상은 아시아의 자랑”이라며 “다음 시즌에서 만나요. 더 좋은 기록을 내길 기대한다”는 글을 올렸다. 이어 “중국 축구팬들도 기뻐하고 있다”면서 ‘아시아인들도 축구를 잘할 수 있다’ ‘이게 바로 축신(축구의 신)’ 등 네티즌들의 열광적 반응을 전하기도 했다.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