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현대제철-지질자원硏, 탄소중립 기술 맞손

자원 재활용 탄소 배출 감소 기대


현대제철은 탄소중립을 위한 원료분야 기술 확보를 위해 한국지질자원연구원과 ‘제철소 원료의 최적 활용 및 운영 기술 개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현대제철은 제철 원료분야의 탄소중립 기술 관련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고, 한국지질자원연구원에서 보유한 광물자원 관련 선도기술을 적극 도입해 제철소에서 활용할 방침이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국내 유일의 광물자원 분야 전문 연구기관이다. 앞으로 현대제철은 ‘그린철강’을 위한 기반 기술인 탄소중립 원료, 자원 재활용, 원료 분석 등의 저탄소 제철소 운영기술 개발에 속도를 붙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에서 보유하고 있는 자원 재활용 기술을 활용해 폐자원의 고부가가치화와 함께 탄소 및 유해물질 배출량을 더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본다.

현대제철은 지난 20일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과 에너지 분야 탄소중립 기술협력 MOU를 맺는 등 친환경 제철소를 만들기 위한 기술협력 행보를 펼치고 있다.

김지애 기자 am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