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삼성 5년간 450조 투자… 핵심사업 ‘초격차’ 가속

정부 ‘민간 주도 성장’ 호응 의지
현대차도 4년간 국내에만 63조
롯데·한화는 5년간 37조·20조

연합뉴스

삼성·현대차·롯데·한화가 그룹 차원에서 대규모 국내 투자에 시동을 걸었다. 열쇠말은 ‘초격차’ ‘미래산업 허브’다. 미·중 무역갈등, 우크라이나 사태, 글로벌 인플레이션으로 대외 불확실성이 큰 상황에서 과감한 투자로 경쟁자와의 격차를 벌린다는 전략이다. 한국을 미래 허브·거점으로 키운다는 밑그림이다. 윤석열정부에서 내세우는 ‘민간주도성장’에 발을 맞춰 적극적인 투자로 경제 활성화에 나서겠다는 의도도 깔려 있다.

삼성은 향후 5년간 450조원을 투자한다고 24일 밝혔다. 이 가운데 80%인 360조원을 국내에 쏟아붓는다. 지난 5년과 비교해 전체 투자액은 120조원, 국내 투자액은 110조원 늘었다. 삼성 관계자는 “대외 환경의 불확실성이 크지만 미래 신(新)산업 혁신을 선도하기 위해 연평균 투자 규모를 30% 이상 증액했다”고 설명했다.

삼성의 투자 과녁은 반도체와 바이오다. 반도체 분야에서는 현재 세계 1위인 메모리뿐만 아니라 반도체 설계(팹리스), 파운드리 경쟁력 강화에 집중한다. ‘제2 반도체 신화’를 꿈꾸는 바이오의 경우 의약품 위탁개발생산(CDMO), 바이오시밀러(바이오 의약품의 복제약)에 무게를 싣는다. 청년 고용 확대로 일자리 창출에도 나선다. 삼성은 핵심사업을 중심으로 향후 5년간 8만명을 신규 채용한다. 삼성은 5대 그룹 중 유일하게 대졸 신입공채를 유지하고 있다.

연합뉴스

현대차그룹의 주축 3개사(현대차, 기아, 현대모비스)는 2025년까지 국내에 63조원을 투입한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한에 맞춰 현대차그룹에서 발표한 대미 투자액 105억 달러(약 12조6000억원)보다 5배가량 많은 금액이다. 현대차그룹에서 한국을 미래사업 허브로 삼는다는 걸 선언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투자 분야는 전기차·수소전기차를 포함한 전동화 및 친환경 사업(16조2000억원), 로보틱스 등의 신기술 및 신사업(8조9000억원), 내연기관차 같은 기존 사업의 상품성 및 서비스 품질 향상(38조원)으로 나뉜다.

연합뉴스

롯데는 화학·식품·인프라 등의 현재 핵심 산업군은 물론 헬스 앤드 웰니스(Health & Wellness), 모빌리티 등의 미래 성장엔진에 5년간 37조원을 투입한다. 그룹 차원에서 초점을 맞추고 있는 바이오 사업의 경우 국내 CDMO 공장 신설에 1조원을 들인다. 모빌리티 부문은 올해 실증 비행을 목표로 하는 도심항공교통(UAM), 전기차 충전 인프라에 집중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다.

한화는 에너지, 탄소중립, 방산·우주항공 등에 5년간 37조6000억원을 쏟는다. 이 가운데 국내에서만 20조원을 쓸 방침이다. 한화는 국내에서 5년간 2만명 이상의 새 일자리도 만들 예정이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