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1분기 서울지역 빌라 전·월세 거래 ‘역대 최다’

집값·대출 규제·기준금리 인상 영향
거래량 3만1676건… 송파구 ‘최다’

남산에서 바라본 시내 빌라의 모습. 연합뉴스

올해 1분기에 서울의 빌라(연립·다세대) 전·월세 거래량이 1분기 기준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최근 몇 년간 급격하게 치솟은 서울 주택 매매가격과 대출 규제, 기준금리 인상 등의 영향으로 빌라 전·월세 거래량이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새 임대차법 시행 2년을 맞아 전세난이 심화하면 빌라 전·월세 거래량은 더 가파르게 증가할 가능성도 있다.

25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서울 빌라 전·월세 거래량은 3만1676건으로 조사됐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이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11년 이후 1분기 기준으로 가장 높은 수치다. 빌라 월세 거래량도 역대 최고치를 찍었다. 올해 1분기 서울 빌라의 월세 거래량은 1만2247건으로 2011년 이후(1분기 기준) 가장 많았다.

서울 25개 자치구 가운데 빌라 전·월세 거래량이 가장 많은 곳은 송파구였다. 올해 1분기 송파구의 빌라 전·월세 거래량은 4663건으로 확인됐다. 이어 강서구 2539건, 광진구 1881건, 강남구 1867건, 마포구 1846건, 은평구 1803건, 강동구 1798건, 서초구 1704건 등이었다. 월세 거래량이 가장 많은 자치구도 송파구다. 전·월세 거래 4663건 중 2471건이 월세 거래였다. 이어 강남구의 빌라 월세 거래량이 928건, 서초구 785건, 광진구 767건, 마포구 744건 등으로 확인됐다.

빌라 전·월세 거래량 증가세는 한동안 지속할 전망이다. 새 임대차법 시행 2년이 되는 오는 8월이 기점이다. 아파트 소유주들이 4년치 전셋값을 한 번에 올리거나 월세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실수요자들이 빌라 전·월세로 내몰리는 ‘풍선효과’가 벌어질 수 있다. 임대차법을 시행한 직후부터 빌라 거래량이 아파트 거래량을 추월하는 현상이 자리를 잡기도 했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빌라는 아파트의 대체재이기 때문에 아파트 전셋값이 상승 여파로 빌라 임대차 수요가 늘어날 수 있다”며 “빌라에서도 전세의 월세화와 함께 가격 상승으로 외곽으로 밀려나는 세입자들이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이택현 기자 alle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