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초등학교 총기 난사 사건 21명 사망… 비탄의 미국

범인은 고교생… 바이든 분노, 총기규제 강화 촉구

미국 텍사스주 유밸디의 롭 초등학교에서 24일(현지시간) 발생한 총격 사건으로 어린이 19명을 포함해 21명이 희생된 뒤 경찰이 현장에 몰려든 사람들을 통제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 텍사스주의 한 초등학교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19명의 어린이를 포함해 21명이 사망하는 대형 참사가 벌어졌다. 총격범은 18세 고등학생으로 현장에서 사망했다. 10세 이하의 초등학생 다수가 사망한 참사로 미 전역이 충격에 빠졌다. 백악관은 조기 게양을 명령했고, 조 바이든 대통령과 민주당은 총기규제 강화를 촉구했다.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24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고 “유밸디 지역의 롭 초등학교에서 총격전이 벌어졌다. 범인은 국경 순찰대와 총격전을 벌이는 동안 사망했다”고 말했다. 유밸디 지역은 인구 1만6000명 정도의 작은 마을로 샌안토니오에서 135㎞ 떨어져 있다. 멕시코계 미국인(히스패닉)이 다수 거주하고 있다.

피해 학생은 대부분 2~4학년으로 7~10세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는 현장에서 숨졌고, 일부는 병원으로 옮겨지는 동안 사망했다. 숨진 교사는 에바 미렐레스로, 그녀의 가족은 “학생을 보호하려다 총에 맞았다”고 말했다.

범인은 샐버도어 라모스로 지목됐다. 범행 동기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당국은 라모스가 조력자 없이 단독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애벗 주지사는 “라모스는 차량을 학교 주변에 버리고 권총과 소총으로 무장한 채 학교로 들어갔다. 권총을 마구 쐈고, 소총도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며 “끔찍하게 총을 쐈다”고 말했다. CNN은 범인이 권총과 함께 AR-15 반자동 소총을 소지하고 있었다고 보도했다.

미국은 충격에 휩싸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아시아 순방을 마치고 귀국하던 중 사건 보고를 받고 백악관과 공공건물, 군 기지 등에 조기 게양을 지시했다.

미국 워싱턴DC 백악관에 24일(현지시간) 텍사스주 유밸디 롭 초등학교에서 발생한 총격사건 희생자를 추모하는 검은색 조기가 성조기와 함께 걸려 있다. AP연합뉴스

바이든 대통령은 “18세 청소년이 총기를 살 수 있다는 생각은 잘못된 것”이라며 “얼마나 많은 학생이 전쟁터처럼 학교에서 친구들이 죽는 것을 봐야 하느냐”고 탄식했다. 이어 “전 세계의 어떤 나라도 집단 총격 사건과 같은 문제를 갖고 있지 않다”며 “신의 이름으로 총기 로비에 맞서야 한다”고 분노했다.

이번 사건은 2012년 이후 초등학교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 중 최대 규모다. 당시 코네티컷주 샌디훅의 한 초등학교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20명의 어린이와 6명의 성인이 사망했다.

CNN은 “이번 사건을 제외해도 올해 들어 초·중·고교와 대학교에서 최소 38건의 총격 사건이 발생해 최소 10명이 사망하고 51명이 다쳤다”고 집계했다.

미성년 자녀들이 다니는 학교가 무차별 총격 피해의 대상이 되는 사례는 매년 늘고 있다. 교육 전문매체 에듀케이션 위크가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K-12(유치원부터 고등학교까지) 학교에서 발생한 총격 사건은 2018년 이후 119건에 달한다. 미 연방수사국(FBI)에 따르면 지난해 총기 난사 사건은 2020년보다 50%, 2017년보다 97% 급증했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