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CU-챌린저스, 대한민국 플로깅 지도 만든다


CU는 건강한 습관 만들기를 도와주는 애플리케이션 챌린저스와 함께 플로깅(plogging)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6일 밝혔다. 조깅이나 산책을 하면서 주변의 쓰레기를 줍는 활동인 플로깅을 이틀 동안 진행하고 구글지도에 플로깅 위치를 체크한 뒤 쓰레기를 주운 봉투 사진을 첨부하는 식으로 참여할 수 있다. 참가자가 표시한 위치에는 플로깅을 진행했다는 의미로 새싹 이미지가 뜬다. 새싹 이미지는 캠페인에 참여하는 사람들 사이에 공유되는 지도에 실시간으로 반영돼 ‘플로깅 지도’를 함께 만들어갈 수 있도록 했다. CU와 챌린저스는 플로깅 지도를 만들어 공개해 환경보호에 대한 관심을 모은다는 계획이다. CU는 오는 13일까지 챌린저스 앱을 통해 플로깅 캠페인 참가자를 모집한다. 참가 대상 모집이 본격적으로 시작되기도 전에 4000명 이상이 챌린저스 앱에 참여 등록을 마쳤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