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임목사도 설교 쉼… 교역자에 ‘2주 휴가’ 주는 교회 늘고 있다

담임목사, 영적 에너지 충전 위해
주일 설교 쉬면서 부서 예배 참관
8~12일 휴가 보내는 부목사 등
다른 교회 탐방 후 보고서 제출도

게티이미지뱅크

한국교회에도 2주 가까이 긴 여름휴가를 보내는 곳이 늘어나고 있다. 장기 휴가를 선호하는 사회 분위기 속에 교회 공동체를 활력 있게 한다는 인식이 확산하고 있기 때문이다. 휴가 기간 담임목사는 주일 설교를 쉬면서 영적 에너지를 충전하고, 부목사는 다른 교회 탐방으로 다양한 예배와 목회를 경험할 수 있다.

서울 늘푸른교회(박규용 목사)는 올여름 담임목사가 4주간 주일 설교를 쉰다고 7일 밝혔다. 늘푸른교회 관계자는 “우리 교회는 매년 여름 박규용 목사님이 주일 설교를 쉬면서 초등부 청년부 등 교회 각 부서 예배 등을 돌아보고, 부목사님들이 대신 주일 설교를 준비한다”고 말했다. 담임목사에게는 장기 ‘설교 휴가’가 허락되고 부목사에게는 주일 대예배 설교 기회가 주어지는 셈이다. 부목사의 여름휴가도 주일을 포함해 7박 8일로 타 교회 주일 예배를 가보도록 권장하고 있다.

서울 서현교회(이상화 목사)는 매년 7~8월 담임목사가 주일 설교를 쉬고 원로목사나 외부강사 등에게 설교를 부탁한다. 이상화 목사는 “담임목사가 설교를 쉬는 동안 각 부서 예배를 참관하는데 담임은 교회 여러 상황을 면밀히 살펴볼 수 있고 성도들은 다양한 설교를 들을 수 있는 시간이 된다”고 설명했다. 서현교회는 올해부터 3년 이상 사역한 교역자에게 여름휴가로 9박 10일을 줄 예정이다. 이 목사는 “형편이 허락된다면 교회가 목회자에게 2주 정도 휴가를 주면 좋겠다. 그러면 담임목사나 부목사는 다른 교회를 탐방하면서 안목을 키울 수 있고 제대로 된 휴가를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 성남 선한목자교회(유기성 목사)는 전임 사역자에게 주일을 포함해 10일의 휴가를 준다. 열흘은 부목사나 전임전도사가 다른 교회에서 예배를 드릴 수 있는 시간이다. 교회에 따라서는 다른 교회 탐방 후 보고서를 제출하기도 한다. 부산 수영로교회(이규현 목사) 교역자들은 주일을 포함해 7박 8일간 휴가를 쓰고 필요하면 보고서를 제출한다. 사랑의교회(오정현 목사)도 11박 12일간 교역자들에게 휴가를 주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다수 교회는 주일을 제외한 5박 6일을 휴가로 준다. 한 중견교회 부목사는 “목사는 주일에 가장 많은 일을 하기 때문에 주일에 쉬는 것이 중요하다”며 “주일을 포함해 휴가를 주는 교회가 늘어나길 바란다”고 했다.

장기간 사역한 경우 안식월을 주기도 한다. 선한목자교회는 4년간 사역을 하고 나면 안식월 2개월을 준다. 사랑의교회는 6년간 사역한 뒤 안식월 2개월을 쓸 수 있다.

규모가 작은 교회나 미자립교회는 목회자가 주일을 포함해 휴가를 가는 것이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 목회데이터연구소는 “일을 잠시 멈추고 쉬는 것은 꼭 필요하다”며 1일 야유회, 전교인 수련회, 교회학교 수련회를 제안했다. 전교인 수련회는 성경공부, 기도회 등 영성 훈련뿐 아니라 물놀이 운동 수박파티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꾸밀 수 있다. 교회가 사역자를 포함해 성도들에게 쉼의 기회를 제공하는 방법이다.

강주화 기자 유경진 인턴기자 rul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