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저가 커피도 이젠 끝!… 메가커피·빽다방도 가격 줄인상

아메리카노 외 200~300원씩↑
“재료비·인건비 부담에 불가피”
편의점 ‘1000원 커피’도 사라져

사진=연합뉴스

저가커피 업계가 가격 인상 대열에 합류했다. 가성비를 경쟁력으로 무기로 내세웠는데, 더 이상 ‘물가 압력’을 버티기 어려운 상황에 처했다.

저가커피 업계 1위인 메가커피는 7일부터 일부 메뉴 가격을 200~300원씩 인상한다고 밝혔다. 카페라떼는 2700원에서 2900원으로, 유자차·레몬차·자몽차는 3000원에서 3300원으로 비싸졌다. 대표 메뉴인 아메리카노(1500원)는 가격을 동결했다. 메가커피는 “매년 오르는 임차료·인건비·원부재료비·물류비 등의 비용 증가로 가맹점과 협력사 부담이 커지게 돼 부득이하게 가격을 조정하게 됐다”고 공지했다.

저가커피 브랜드들은 최근 들어 잇따라 가격을 올리고 있다. 컴포즈커피는 지난달에 아메리카노를 제외한 음료 11종의 값을 200~300원 인상했다. 더본코리아가 운영하는 빽다방은 지난 4월에 음료 22종과 디저트 6종 가격을 200~500원 올렸다. 같은 달에 더리터도 커피 메뉴 가격을 300원씩 인상해 아메리카노(ML사이즈)가 1500원에서 1800원으로 올랐다. 지난 2월에는 매머드커피가 일부 커피 제품의 값을 200~300원 인상했다.

메가커피 가격 인상 공지문. 메가커피 홈페이지 캡처

편의점의 ‘1000원 커피’도 자취를 감췄다. 편의점들은 지난달부터 자체브랜드(PB)로 운영하는 원두커피 가격을 일제히 올렸다. 따뜻한 아메리카노 기준으로 CU의 ‘겟커피’ 가격은 1000원에서 1300원으로, 이마트24의 ‘이프레쏘’는 1000원에서 1200원으로 인상됐다. 세븐일레븐의 ‘세븐카페’는 아이스 커피 값을 100~300원씩 올렸다.

이들은 ‘저가커피’라는 정체성이 약해지더라도 가격을 인상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한다. 세계 최대의 원두 생산국인 브라질이 가뭄, 한파를 겪으면서 원두 생산량은 급감했다. 지난해 4월부터 국제 원두값은 치솟고 있다. 아라비카 원두의 국제 가격은 2020년 파운드당 113센트에서 지난해 12월에 230센트로 103.5%나 뛰었다. 여기에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물류비 급등도 부담을 더한다.

커피 업계에선 이미 올해 초부터 스타벅스, 투썸플레이스, 할리스커피, 엔제리너스 등의 대형 프랜차이즈 업계와 네스카페, 맥심 등의 커피믹스 업체들이 가격을 올렸다. 커피빈은 지난 2월에 커피 음료 가격을 100원씩 올린 지 3개월만에 추가 인상을 하기도 했다. 두차례 올리면서 커피빈의 아메리카노 가격은 4800원에서 5000원이 됐다. 커피업계 관계자는 “저가커피 브랜드들이 가격 인상에 나서면서도 아메리카노만은 ‘미끼상품’으로 내걸고 가격을 유지하고 있다. 매출이 가장 많이 나오는 품목이다보니 건들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정신영 기자 spiri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