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제일기획, NFT·라이브커머스 지원 ‘바운스 팀’ 신설

퍼포먼스 마케팅 서비스 제공

제일기획이 대체불가토큰(NFT), 라이브커머스 등을 활용한 퍼포먼스 마케팅 전문부서 ‘바운스(BOUNCE)’ 팀을 만들고 광고를 통한 사업 성장을 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바운스팀은 지난해 신설 이후 다양한 퍼포먼스 마케팅을 선보였다. 예를 들어 한국GM의 쉐보레 신형 SUV 타호에 대한 퍼포먼스 마케팅은 모션 아트 이천성 작가와 협업으로 이뤄졌다. 제일기획은 이 작가와 함께 ‘타호, NFT 아트가 되다’ 프로젝트 등을 진행했다. 지난해에는 삼성증권 해외주식 캠페인의 퍼포먼스 마케팅을 통해 맞춤형 소재를 개발·운영하고 성과를 지속적으로 분석·개선하는 방식으로 마케팅 효율을 끌어올렸다. 제일기획은 이런 경험과 노하우를 토대로 올해 NFT 퍼포먼스, 라이브커머스, 캠페인 대시보드를 축으로 삼는 정교한 퍼포먼스 마케팅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