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기도, 기획부동산 상시모니터링 시스템 개발


경기도가 기획부동산 거래패턴(알고리즘)을 이용한 ‘상시모니터링 시스템’을 자체 개발했다. 도는 이를 통해 기획부동산의 불법 투기거래 조짐이 포착되면 즉시 정밀 조사를 추진한다.

경기도는 부동산 정보 누리집인 경기부동산포털에 기획부동산 상시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해 운영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도가 자체 개발한 기획부동산 모니터링 시스템은 한국부동산원 등에서 받은 실시간 거래자료를 바탕으로 지분거래 여부, 용도지역, 거래금액이 공시지가보다 지나치게 부풀려진 경우, 기간 대비 거래 빈도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불법 투기거래를 판단한다. 기존 시·군 등으로부터 부동산 실거래 자료를 받아 대조했을 때보다 조사 시간이 대폭 단축되는 효과가 있다.

도는 앞으로 상시모니터링 시스템을 이용해 실시간 거래뿐만 아니라 과거 거래 내역도 계속해서 조사할 계획이다.

실제로 상시모니터링 시스템 본격 가동 이전인 지난해 1월부터 12월까지 기획부동산 의심 거래 대상의 알고리즘을 분석해 불법 의심 거래 198건을 발견하기도 했다. 도는 정밀 조사를 통해 부동산 실거래 거짓 신고 등 위반자 309명을 적발, 이들에게 2억48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