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 연령대 줄고 청소년 늘어… ‘극단적 선택’ 또 OECD 최고

9~24세 10만명당 7.7명서 11.1명
“세계 공통 추세… 정신적 문제 영향”
정부, 심리부검 보고서 내달 발표


코로나19 팬데믹이 나타난 2020년에도 한국의 자살률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가장 높았던 것으로 분석됐다. 65세 이상에선 떨어진 반면 9~24세 청소년에선 증가세가 이어졌다.

보건복지부와 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은 15일 발간되는 ‘2022 자살예방백서’를 통해 이처럼 밝혔다. 이번 백서에 따르면 한국의 자살률은 10~30대 연령대에서 2018년부터 줄곧 오름세를 보였다. 특히 9~24세 청소년 자살률은 2017년에 인구 10만명당 7.7명이었다가 이후 매해 올라 2020년 11.1명이 됐다.

전 연령대로 범위를 넓힐 경우엔 자살률이 소폭 감소세를 보였다. 2020년 한 해 동안 총 1만3195명, 인구 10만명당 25.7명꼴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대비 4.4% 줄어든 것이다. 집계 이래 가장 높은 자살률을 보였던 2011년보단 자살자 수가 17% 감소했다.

다만 한국의 자살률은 여전히 주요 국가 중 부동의 1위로 나타났다. 연령 표준화를 거쳤을 때 2019년 기준으로 인구 10만명당 24.6명으로, OECD 38개국 중 가장 높았다. OECD 평균(11.0명)은 물론 2위인 리투아니아(21.6명)와도 상당한 차이를 보인 것이다. 리투아니아가 새로 가입하면서 2016~2017년 잠시 2위로 밀려났던 것만 제외하면 한국은 2003년 이후로 늘 OECD 최고 자살률이란 불명예를 이어왔다.

정부는 10~20대에서의 극단적 선택 증가가 세계적으로 공통된 추세라고 설명했다. 원소연 복지부 자살예방정책과장은 “정신적 문제가 주된 동기로 파악된다”며 “경제적인 문제, 코로나19 이후의 우울감 증가 등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실제 경찰청의 2020년 변사자 통계에 따르면 10~20대에선 성별을 불문하고 정신적 어려움으로 인한 극단적 선택이 가장 잦았다. 31~60세 남성에선 경제적 어려움, 61세 이상 남성에선 육체적 어려움이 주된 자살 동기로 조사됐지만 여성은 전 연령대에 걸쳐 정신적 어려움이 최대 동기로 파악됐다.

전체적인 자살률이 당장은 감소세로 나타났지만 정부는 아직 방심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코로나19 팬데믹을 겪으면서 정신건강이 악화했다는 보고가 다수 있는 상황이라 그 영향이 언제 나타날지 알기 어렵다는 얘기다. 원 과장은 “보통 국가적 재난이나 위기 시엔 국민적 단합력이 발휘돼 자살 사망이 감소한다”며 “위기와 재난이 지나간 뒤 2~3년간 증가세가 나타난 사례들이 있어 일상회복기에 주목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추가 원인 분석 및 심리부검 결과를 포함한 보고서를 다음 달 중 내놓을 계획이다. 2018~2020년의 자살 사망 동향을 담은 보고서도 연말 발간한다. 아울러 내년 시행될 5년짜리 자살예방 기본계획 또한 보건사회연구원의 연구용역을 거쳐 이르면 올해 하반기 발표할 방침이다.

송경모 기자 ss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