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롯데리아 친환경 유니폼 도입

롯데GRS 직원들이 롯데리아, 엔제리너스커피, 크리스피크림도넛 영업점에 적용될 친환경 유니폼을 착용한 모습. 롯데GRS 제공

롯데리아가 전국 직영점에 친환경 유니폼을 도입했다고 21일 밝혔다. 롯데케미칼, 화학섬유 제조기업 효성티앤씨, 친환경 소재 패션브랜드 플리츠마마와 협업했다.

친환경 유니폼은 버려진 페트병을 재활용해 생산한 효성티앤씨의 친환경 리싸이클 섬유 원단 ‘리젠’으로 만들어졌다. 벌당 16~20개의 폐페트병이 원단 원료로 들어간다. 롯데GRS는 크리스피크림도넛과 엔제리너스에도 친환경 유니폼을 점진적으로 도입할 계획이다.

정신영 기자 spiri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