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켑카 마저 LIV行… PGA 상금 올린다

한때 랭킹 1위 ‘메이저 사냥꾼’
외신 “이적료로 1571억원 받아”

AP연합뉴스

한때 세계랭킹 1위였던 브룩스 켑카(미국·사진)가 사우디아라비아 자본이 투입된 리브(LIV) 골프 인비테이셔널 시리즈에 합류한다. 스타 선수들의 이탈로 충격에 빠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는 상금을 대폭 인상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AP통신 등은 21일(현지시간) “켑카가 곧 PGA를 떠나 LIV로 간다”고 보도했다. 켑카는 오는 30일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에서 열리는 LIV 시리즈 두 번째 대회에 출전할 것으로 예상된다.

켑카는 PGA 투어에서 통산 8승을 챙긴 선수다. 2017년과 2018년 US오픈을 제패했고, 2018년과 2019년에는 PGA 챔피언십 정상에 올라 ‘메이저 사냥꾼’이라는 별명을 갖고 있다. 2018년 10월부터 47주간 세계랭킹 1위를 기록했다.

켑카는 LIV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여왔다. 그는 “골프대회에 참가하는 선수가 48명밖에 되지 않는다는 것이 믿기 어렵다”며 “돈이 내 인생을 바꾸지 않는다”고 말했다. 지난주 US오픈 기자회견에선 “왜 계속 이 질문이 나오는지 모르겠다”며 “이런 행위는 US오픈에 먹구름을 드리우는 것과 같다”고 불만을 터뜨렸다.

하지만 일주일 만에 입장을 바꿨다. 켑카의 선택에는 거액의 이적료와 친동생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외신은 켑카가 LIV에 합류하며 1억2500만 달러(약 1571억원)를 받은 것으로 알려진 더스틴 존슨(미국)과 비슷한 금액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친동생 체이스 켑카는 이미 LIV 시리즈에서 뛰고 있다.

세계랭킹 19위인 켑카의 합류로 LIV 시리즈는 존슨, 브라이슨 디섐보(미국) 등 세계랭킹 50위 이내 스타 8명을 보유하게 됐다. 마스터스 챔피언 마쓰야마 히데키(일본) 등의 추가 이적설도 나온다. PGA 투어 측은 상금을 올리는 등 대회 재정비를 추진한다.

ESPN에 따르면 PGA 투어는 간판급 8개 이상 대회의 총상금을 2000만 달러 이상으로 올릴 계획이다. 페덱스컵 상위 60명만 출전하는 특급 대회 신설도 모색 중이다.

최근 LIV행 루머가 퍼진 콜린 모리카와(미국)는 SNS를 통해 “나는 지난 2월 LIV에 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금도 바뀐 게 없다. 기자들이 다 틀렸다”며 PGA 잔류를 선언했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