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2030도 생애 첫 내 집 마련 포기

집값 고공행진에 고금리도 부담
임대료도 최고치 계약금에 허덕

AP연합뉴스

미국에서도 생애 첫 내 집 마련의 꿈이 좌절되고 있다. 주택 물량 부족으로 집값은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데 금리 인상 부담마저 겹쳤다. 내 집 마련을 포기한 사람들이 임대 시장으로 몰리면서 렌트비도 상승하고 있다.

21일(현지시간) 미 부동산중개인협회(NAR)에 따르면 생애 첫 주택 구매자는 지난 5월 전체 주택 판매의 27%로 지난해 같은 기간(31%)보다 4% 포인트 하락했다. 지난해 전체 주택 매매에서 생애 첫 주택 구매자 비중은 34%였다. 저금리 상태인데 주택 가격은 상승 추세여서 무주택 영끌족이 시장에 대거 뛰어들어 2017년 이후 가장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그러나 올해 들어 모기지 금리가 급등하자 상황이 바뀌었다. 주택 물량 부족으로 입찰 경쟁은 계속되고 있고 집값 역시 지속 상승해 부담이 늘었다.

실제 지난 5월 팔린 기존주택 중위가격은 40만7600만 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년 동월보다 14.8% 상승한 가격이다. 미국에서 월별 기존주택 중위가격이 전년 동기 대비 증가한 건 123개월째 지속하고 있다.


집값과 금리 부담에 주택 구매를 미루거나 포기한 사람이 늘어 기존주택 매매 건수는 전월보다 3.4% 감소한 541만건을 기록했다. 4개월 연속 감소세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도 8.6% 낮다.

지난 5월 시장에 나온 매물이 거래 완료되는 데 걸린 시간은 16일이었다. 집값 과열 상태였던 지난해 4~5월(17일)보다도 짧다. 지난 5월 판매된 주택 88%는 한 달 안에 거래가 완료됐다. 생애 첫 주택 구매자에게는 여전히 시장이 빡빡하다는 의미다.

금리 인상은 현금 부자들에게 유리한 시장을 만들고 있다. 지난 5월 거래 완료된 매물 넷 중 하나(25%)는 판매자가 선호하는 현금 거래로 진행됐다.

이달 초 발표된 질로우 설문조사에서 주택 구매자 30%는 “현금 구매자 때문에 입찰 경쟁에서 손해를 봤다”고 답했다. 대부분이 생애 첫 구매자인 MZ세대의 61~65%는 주택 구매 과정에서 한 번 이상 좌절을 겪었다고 한다.


임대료 부담도 커지고 있다. 지난달 전년 동기 대비 전국 임대료 상승률(렌트닷컴 기준)은 침실 한 개짜리 매물이 25.5%, 두 개짜리 매물이 26.8%에 달했다. 리얼터닷컴은 “매물이 증가하고 있지만 여전히 생애 첫 구매자에게는 어려운 시장”이라며 “집값이 계속 오르고 있고 임대료도 최고치를 깨고 있어 계약금 마련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첫 구매자가 영향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