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어가는 경기 침체 우려에 금융시장 또다시 휘청

코스피 66.12P 하락 연저점 갱신
환율 1297.30원, 13년 만에 최고 수준
미국 증시 반등 호재도 힘 발휘 못해

연합뉴스

코스피가 2350 아래로 떨어지며 이틀 만에 또다시 연저점을 갱신했다. 원·달러 환율은 13년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하며 1300원에 바짝 다가섰다. 전날 미국 증시가 반등했음에도 주가가 크게 휘청이자 당분간 하락세가 지속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66.12포인트(2.71%) 내린 2342.81으로 장을 마쳤다. 2020년 11월 2일 이후 약 1년 7개월 만에 최저치다. 코스닥지수도 4.03% 내린 746.96로 마감하며 연 저점 행진을 이어갔다. 코스피와 코스닥을 합쳐 이날 하루 시가총액 64조원 이상이 증발했다.

코스피 시총 상위 10개 종목은 일제히 하락했다. 대장주 삼성전자는 1.54% 하락한 5만7600원에 거래를 마감하며 52주 신저가를 또 경신했다. 삼성전자가 5만7000원대로 내려온 것도 1년 7개월 만이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3209억원, 839억원을 팔아치우며 증시를 끌어내렸다.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3.70원 오른 1297.30원으로 장을 마쳤다. 장중 고가 기준으로 2009년 7월 14일(1303.0원) 이후 약 13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환율은 중국 위안화 약세에 원화가 연동돼 움직이면서 더 높아졌다.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은 전날 6.68위안 수준에서 이날 6.72위안 수준까지 치솟았다. 전문가들은 국내에서 외국인 자금이 꾸준히 빠져나가고 있어 이번 주 환율이 일시적으로 1310∼1320원까지 상승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날 국내 시장에선 전날 미국 증시 반등이라는 호재가 전혀 힘을 발휘하지 못했다. 21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장보다 641.47포인트(2.15%) 오른 3만530.25를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2.45%,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51% 상승 마감했다.

전문가들은 경기 침체 우려가 국내 시장에 더 강하게 작용한 탓이라고 분석했다.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특별한 이벤트가 있었던 것은 아니지만 최근 경기가 둔화하고 정보기술(IT) 업황도 나빠질 수 있다는 예상 때문에 국내 증시에서 투자 자금이 많이 빠진 영향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인플레이션, 침체, 연준 긴축 등 기존 악재들이 계속 시장을 끌어내리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한·미간 금리 역전이 임박하면서 국내 금융시장에 들어온 외국인 자금의 이탈 가속화 우려도 주가 하락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최근 계속 매물을 받아낸 개인의 자금 여력이 점차 떨어지고 있다는 해석도 있다. 김영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외국인과 기관이 내놓은 매물이 부담으로 작용한 가운데 지금까지 코스피를 방어하던 개인의 매수 여력도 점차 하락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임송수 기자 songst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