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 5년 바보짓”… 尹, 文정부 작심비판

원전 협력업체 대표와 간담회
“탈원전 폭탄에 원전업계 폐허”
일감 창출·금융지원 확대 약속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경남 창원의 두산에너빌리티 공장에서 관계자의 설명을 들으며 한국형 원자로 ‘APR1400’ 축소 모형을 살펴보고 있다. 윤 대통령은 “지금 원전산업은 고사 직전”이라며 “철철 넘칠 정도로 지원을 해줘야 살까 말까 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창원=김지훈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경남 창원의 원전 설비업체인 두산에너빌리티를 방문해 “우리가 지난 5년 동안 바보 같은 짓을 안 하고 이 원전 생태계를 더욱 탄탄히 구축했더라면 지금 아마 경쟁자가 전혀 없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원전 핵심기기 제조 분야에서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업체다. 윤 대통령은 이곳에서 문재인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작심 비판하며 원전산업 정상화 의지를 밝혔다. 윤 대통령은 “탈원전은 폐기하고 원전산업은 키우는 것으로 방향을 잡았지만 정책 방향만큼이나 중요한 것은 이 산업을 신속하게 궤도에 올려놓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두산에너빌리티 공장에서 건설이 중단돼 있는 신한울 3·4호기 원자로 주단 소재, 제작이 진행되고 있는 신고리 6호기 원자로 헤드와 1만7000t 규모의 프레스 설비가 있는 단조 공장을 살펴봤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탈원전을 추진했던 (전 정부) 관계자들이 여의도보다 더 큰 면적의 어마어마한 시설과 이 지역의 산업 생태계를 둘러보고 현장을 봤다면 과연 그런 의사결정을 했겠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원전 생태계 거점인 창원의 산업 현장과 공장들이 활기를 되찾고 여러분이 신나게 일할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지원하겠다”며 “저 역시도, 정부 고위 관계자들도 원전 세일즈를 위해서 백방으로 뛰겠다”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공장을 둘러본 뒤 20개 원전 협력업체 대표와 간담회를 가졌다.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도 배석했다.

윤 대통령은 간담회에서 “지금 여기 원전 업계는 전시다. 탈원전이란 폭탄이 터져 폐허가 된 전쟁터”라며 “물과 영양분을 조금 줘서 해결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철철 넘칠 정도로 지원을 해줘야 살까 말까 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생태계가 망가지고 기술자들이 떠나면 수주를 하고 싶어도 못한다”면서 “앞으로 외국 정상을 만나게 되면 원전 얘기를 많이 하겠다”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또 “비상한 각오로 무엇보다 일감, 선발주를 과감하게 해 달라”며 “그러지 않으면 원전 업계 못 살린다. 전시엔 안전을 중시하는 관료적인 사고는 버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 장관 등에게 “신한울 3·4호기 발주계약은 절차와 기준은 준수하되 효율적으로 신속히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원전업체에 대한 금융지원 확대 등 과감한 지원도 당부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