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문 전해철 당권 도전 포기… 이재명에 동반 불출마 압박

“선거 패배 책임 있는 분 출마 말라”
민주 재선 의원들, 회견 열고 촉구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 최종학 선임기자

친문재인계 당권 주자인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오는 8월 열리는 당대표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22일 밝혔다. 친문계가 이재명 의원의 불출마를 압박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저는 이번 전당대회에 불출마하고, 민주당의 가치를 중심으로 당을 이끌어 나갈 당대표와 지도부가 구성될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전 의원은 “연이은 선거 패배로 당이 어려움에 처해 있는 지금 당을 정상화하고 바로 세우는 일에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많은 의견 가운데 (대선) 후보 당사자를 포함한 일부 의원에 대한 불출마를 이야기하는 분들이 있다”며 “민주당의 혁신과 통합을 위한 진정성으로 이해하고 취지에 동의한다”고 밝혔다.

전 의원은 “당의 민주적 의사결정 구조를 정착시키고 정책 정당, 시스템 정당으로 운용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민주당의 미래를 위한 비전이 논의되는 토대를 만들기 위해 저부터 모든 것을 내려놓겠다”고 강조했다.

전 의원의 불출마 선언은 이 의원을 겨냥한 것이란 해석이 지배적이다. 전 의원 측 관계자는 “당의 혁신 방향을 고민해야 하는 전당대회를 앞두고 친문계와 친이재명계 간 갈등이 심화되자 의원이 결심을 내린 것”이라며 “이 의원도 이른 시일 내 결정을 내려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 의원은 6·1 지방선거 이후 줄곧 이 의원에게 대선 및 지방선거 패배의 책임을 물으며 당대표 선거 불출마를 요구해 왔다. 전 의원은 지난 15일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선거 패배에) 책임지는 분들이 책임지는 분위기가 된다면 저 역시 반드시 출마를 고집해야 하나 고심하고 있다”며 이 의원 불출마 시 본인도 당권을 포기할 수 있다는 의사를 내비친 바 있다.

민주당 재선 의원들은 22일 기자회견을 열고 “대선과 지방선거 패배의 중요한 책임이 있는 분들은 이번 전당대회에 나서지 말 것을 촉구한다”며 “전당대회가 계파 간 세력 싸움이 되지 않게 노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과 친문계 전해철·홍영표 의원의 불출마를 촉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안규영 기자 ky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