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 남동부 규모 5.9 강진… 외신 “최소 1000명 이상 사망”

산간 지역 피해 집계조차 안돼
진원 얕고 한밤 중 발생 피해 커

아프가니스탄 남동부 파크티카 지역 주민들이 22일(현지시간) 규모 5.9의 강진으로 무너진 건물 잔해를 바라보고 있다. 지진으로 1000명 이상이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국의 구조가 진행될수록 추가 피해 상황이 속속 확인되고 있어 인명피해는 더 불어날 것으로 우려된다. AP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 남동부에서 22일(현지시간) 규모 5.9의 강진이 발생해 1000명 이상의 주민이 사망했다고 외신들이 일제히 보도했다.

AP통신 등 외신과 아프가니스탄 현지 매체들은 이날 오전 1시24분 남동부 파키스탄 국경 인근 파크티카주에서 규모 5.9(유럽지중해지진센터 기준)의 지진이 발생했다. 파크티카주 탈레반정부 아민 후자이파 문화공보국장은 “우리 주에서만 1000명 넘게 사망했고 1500명의 주민이 다쳤다”면서 “사람들이 무덤을 파고 또 파고 있다”고 전했다.

외신들은 파크티카주 근처의 호스트주에서도 지진 피해가 속출한데다 산간지역 피해는 아예 집계되지 않은 상태라 사상자 수는 늘어날 전망이라고 전했다.

진원 깊이가 10㎞에 불과한 이 지진은 아프간 수도 카불은 물론 파키스탄 수도 이슬라마바드, 인도 등 수백㎞ 떨어진 곳에서도 흔들림이 감지될 정도였다. 진앙은 인구 9만6000여명의 도시 호스트에서 남서쪽으로 37㎞ 떨어진 곳이다.

유럽지중해지진센터는 당초 지진 규모와 진원 깊이를 6.1, 6㎞로 발표했다가 수정했다. SNS에 올라온 사진들에는 아프가니스탄 특유의 흙집 가옥들이 무너진 모습과 담요에 덮힌 시신 등이 담겨 있다.

흙벽돌로 지어진 현지 가옥들은 홍수 지진 등이 발생하면 엄청난 피해를 입는 취약점을 안고 있다. 특히 이번 지진이 진원 깊이가 얕은 데다 주민들이 잠든 한밤중에 발생해 피해가 컸던 것으로 추정된다.

탈레반정부 당국은 헬리콥터를 동원해 구조와 수색에 나섰다. 탈레반 최고 지도자 히바툴라 아쿤드자다는 유족을 위로하는 성명을 냈으며, 아프간 정부는 희생자 지원 등을 위해 10억아프가니(145억여원)를 책정했다. 유엔과 유럽연합(EU), 파키스탄 등은 지원을 약속했으며, 일부 구호팀이 현장으로 파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신창호 선임기자 proco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