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두산에너빌리티, 지멘스가메사 손잡고 해상풍력 사업 확대


두산에너빌리티는 해상풍력 사업 확대를 위해 글로벌 해상풍력 기업 ‘지멘스가메사(SGRE)’와 전략적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SGRE는 2017년 독일 지멘스에너지의 풍력 부문과 스페인 풍력회사인 가메사가 합병해 출범한 풍력 전문 기업이다. 글로벌 시장 점유율 1위다.

두 회사는 초대형 해상풍력 시스템, 부품, 생산, 설치 및 유지관리·보수(O&M) 등에서 기술 협력을 진행한다. 한국의 생산·부품업체 발굴 및 육성도 함께 추진한다. 두산에너빌리티는 2005년 풍력사업을 시작했다. 한국 최초 해상풍력 단지인 탐라해상풍력(30㎿)을 비롯해 서남해해상풍력 1단계(60㎿) 등을 공급했다. 지난해 5.5㎿급 생산을 위한 풍력2공장을 구축했고, 현재 8㎿급 해상풍력 터빈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

김지애 기자 am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