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 대통령 ‘원전 세일즈’ 이창양 산업장관이 응답… 체코·폴란드 공략 나선다

28일부터 방문 고위급과 면담

연합뉴스

이창양(사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체코와 폴란드를 방문해 ‘원전 세일즈’에 나선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2일 원전 업계 지원 방안을 발표하며 “정부 고위 관계자들도 원전 세일즈를 위해 백방으로 뛰겠다”고 말한 지 5일 만의 출국이다.

26일 산업부에 따르면 이 장관은 현지시간 기준 오는 28일부터 29일까지 체코, 30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폴란드를 각각 방문한다. 체코와 폴란드는 신규 원전 건설을 위한 사업자 선정이 임박한 국가들이다. 2030년까지 원전 10기 수출을 국정과제로 내건 정부 입장에서는 첫 공략 대상인 셈이다. 체코는 지난 3월 8조원 규모의 신규 원전 1기 건설 사업에 대한 입찰에 착수했고, 폴란드는 지난해 2월 신규 원전 6기 건설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폴란드 원전은 총 40조~50조 규모다.

이 장관은 체코에서는 시켈라 산업통상부장관과 비스트르칠 상원의장을, 폴란드에서는 모스크바 기후환경부 장관과 부다 경제개발기술부 장관 등 산업·에너지 분야 주요 고위급 인사와의 양자 면담을 가질 예정이다. 한국과 체코·폴란드의 공통 관심 사항인 전기차, 수소, 배터리 등 첨단산업 및 방산 분야에서 양국 간 협력 강화 방안도 논의한다.

세종=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