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나토 회의 참석하는 尹… 기시다와 처음 만난다

29일 한·미·일 정상회담 개최
한·일 관계 개선 돌파구 주목
중·러 견제 美와 더욱 밀착

연합뉴스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개최되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미·일 정상회담이 29일(현지시간) 열린다.

윤석열 대통령은 한·미·일 정상회담을 통해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와 처음 만난다. 3국 정상회담이 열리는 것은 문재인정부 초기인 2017년 9월 뉴욕 유엔총회 이후 4년9개월 만이다. 다만 별도의 한·일 정상회담은 열리지 않을 전망이다.

그러나 한·일 정상이 나토 정상회의를 통해 만나면서 한·일 관계 개선의 돌파구가 마련될지 주목된다.

윤 대통령은 29∼30일 열리는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27일 출국한다. 한국 대통령이 나토 회의에 참석하는 것은 처음이다. 윤 대통령은 일본·호주·뉴질랜드 정상들과 함께 아시아·태평양 파트너국으로 초청을 받았다.

나토 회의 참석은 중국·러시아 견제를 목표로 하는 미국 주도의 외교 전략에 한발 더 다가서는 의미가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중국이 아시아·태평양 지역 4개국의 나토 회의 참석에 반발한 것도 이 때문이다.

윤 대통령은 나토 회의 무대를 통해 9차례의 양자 정상회담 등 14건의 외교 행사에 참여할 예정이다. 윤 대통령은 원전·반도체 등 경제 안보 협력을 도모하고 ‘2030부산엑스포’ 유치에 대한 협력을 당부할 방침이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26일 기자들과 만나 “현지시간 29일 오후 2시30분(한국시간 29일 오후 9시30분) 윤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총리 간의 한·미·일 회담이 확정됐다”며 “역내 안보 정세에 대한 깊이 있는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다만 촉박한 일정으로 회담 시간은 30분 안팎이 될 전망이다.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스페인 국왕 주최 만찬, 나토 정상회의, 한·미·일 정상회담 등 최소 3차례 만날 예정이다. 아시아·태평양 파트너국으로 초청받은 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 4개국 정상회담도 추진됐으나 성사 가능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별도의 한·미 정상회담도 열리지 않는다. 지난달 21일 서울에서 한·미 정상회담이 열렸던 것을 고려한 것으로 분석된다.

윤 대통령이 한국 정상으로는 처음으로 나토 회의에 참석하는 것은 높아진 한국의 위상을 바탕으로 자유 민주주의 가치 연대에 동참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나토는 자유 민주주의와 법치, 인권 등 보편적 가치와 규범을 공유하는 30개 회원국으로 구성돼 있으며 나토 회원국 대부분은 한국의 전통적인 우방이다.

윤 대통령은 나토 회의를 통해 영국·캐나다·네덜란드·폴란드 등 9개국 국가 정상들과 양자 회담을 갖는다. 윤 대통령은 또 나토 동맹국·파트너국 간 정상회담에서 3분 연설을 통해 안보 협력을 강조하고, 북핵 문제에 대한 관심을 촉구할 계획이다.

이번 나토 회의 일정에는 김건희 여사도 동행해 배우자 세션에 참석한다. 김 여사의 외교 무대 데뷔전이다.

문동성 이상헌 기자 the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