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데믹 시대 한국교회 새 패러다임은 호모 스피리투스·마을목회·일상의 선교화 ‘방점’

미래목회포럼 리더십 콘퍼런스

박경배 미래목회포럼 이사장이 27일 제주 펄리플러스호텔에서 개최된 ‘2022 리더십 콘퍼런스’에서 설교하고 있다.

팬데믹에서 엔데믹으로의 전환기를 맞은 한국교회의 대응과 지향점은 올 초부터 이어져 온 최대 담론이다. 2022년 전반기의 마지막 주간, ‘포스트 코로나, 한국교회의 나아갈 길’을 주제로 열린 콘퍼런스에선 ‘4차 산업혁명과 호모 스피리투스(Homo Spiritus)’ ‘교계와 교회를 아우르는 통합적 리더십’ ‘신행일치와 마을교회’ ‘일상의 선교화’가 키워드로 제시됐다. 메시지가 설파된 현장은 미래목회포럼(대표 이상대 목사)이 4년 만에 재개한 ‘2022년 리더십 콘퍼런스’였다.

27일 제주 펄리플러스호텔에서 열린 콘퍼런스에서 안종배(국제미래학회장) 한세대 교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인류는 인공지능과 구별되는 인간다움과 고귀한 가치, 초월적 영성을 추구하는 호모 스피리투스가 강화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대면 접촉은 약화되고 변화 속도는 빠르게 유지되는 환경 속에서 언택트와 콘택트를 병행한 크고 작은 공동체 모임이 현대인의 정서적 공허함을 채워줄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동규 청주순복음교회 목사는 기독교계와 단체, 개교회로 나눠 방향성을 제시했다. 그는 “교계와 단체는 시대를 분석하고 자료를 제공할 수 있는 ‘싱크탱크’를 가동해 목회적 결정을 도울 수 있어야 한다”며 “특히 중대형 교회가 사회적 신뢰 회복과 기독교적 세계관의 영향력 확대를 위한 프로젝트를 진행한다면 효과적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개교회는 대면 신앙활동의 강점을 회복하며 온·오프라인 사역을 통합, 적용할 수 있는 영적 리더십을 발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코로나 이후 시대는 대형교회의 영향력이 사라지고 교회의 주민 친화력 향상이 기독교 생태계의 핵심이 될 것이란 주장도 나왔다. 김봉준 아홉길사랑교회 목사는 “부흥사(1960년대) 초대형집회(70년대) 성경공부(80년대) 찬양성회(90년대) 제자훈련(2000년대)으로 이어지는 한국교회의 흐름은 이제 ‘마을목회’로 연결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한국교회는 일부의 재정 비리나 목회자 스캔들, 이단 문제 등 목회 환경에 스며든 부패물을 정화해 나가는 동시에, 동네와 주민에게 ‘좋은 이웃’으로 자리 잡을 때 비로소 도약의 기회가 찾아올 것”이라고 역설했다.

황덕영 새중앙교회 목사는 코로나 팬데믹을 관통하면서도 성도 1600여명의 ‘비전 선교사’, 150개의 ‘비전 캠퍼스’를 개척한 사역을 소개하며 ‘일상의 선교화’를 강조했다. 황 목사는 “지금은 선교의 영역이 고정된 선교지를 벗어나 일상으로 무한 확장되는 시대”라며 “성도들이 학교와 일터 등 일상에서 선교사로서 살아갈 때 교회가 세워지기 어려운 공간과 상황에까지 복음이 들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사회와 교회의 현안을 연구하고 학술 활동을 전개해 온 미래목회포럼은 사역 방향을 모색하고 목회적 대안을 제시하기 위해 2010년부터 매년 한 차례 전국 목회자를 초청해 콘퍼런스를 개최했다.

이사장 박경배 목사는 개회예배 설교에서 “사도행전 5장이 기록하는 ‘아나니아와 삽비라 사건’은 교회의 순결함과 거룩함을 방해하는 사탄의 세력에 대한 하나님의 심판”이라며 “목회 현장부터 정직함을 흘려보낼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대표 이상대 목사는 “목회자들부터 생활신앙에 방점을 두고 사랑과 섬김에 앞장서며 이웃과 더불어 살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제주=글·사진 최기영 기자 ky710@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