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기 공급 신청 온라인으로… 고객 중심 경영

한국전기안전공사

한국전기안전공사 직원들이 전기 설비 안전 상태를 점검하고 있다. 전기안전공사 제공

한국전기안전공사(이하 공사)가 신축 건물에 전기 공급 신청 온라인 접수를 비롯해 고객 중심의 혁신 경영을 하고 있다.

공사는 지난달 말부터 신축 건물의 사용자나 전기설비 소유자가 전기 공급 신청을 할 때 온라인 접수 처리 서비스를 시범 시행해왔다. 전기안전공사를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전기공급 신청을 할 수 있는 셈이다. 신규 전기설비 사용 전 검사 실시확인서도 공사와 한국전력과의 기술 협력을 통해 디지털로 실시간으로 보낼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 서비스 도입 전까지 신축 건물에 전기를 새로 공급받기 위해 한전에 전기설비 사용신청서를 내고 공사가 발행하는 사용 전 검사 실시확인서를 별도로 발급받아 이를 다시 한전에 제출해야만 했다. 이 서비스는 한 달여 간 시범 운영을 거쳐 7월 1일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된다. 연평균 4만여 건에 이르는 자가용 전기설비 사용신청 고객들이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된다.

공사는 또 고객이 필요한 정보를 언제든 손쉽고 빠르게 찾을 수 있도록 24시간 온라인 전기안전상담 챗봇 서비스 ‘미리봇’도 올해 초 개설했다. ‘잔기안전여기로’(safety.kesco.or.kr) 홈페이지에서 이용할 수 있다. 전기요금이나 에너지소비효율, 전기안전 관련 상식이나 관련 법령, 각종 검사나 점검 신청 방법과 수수료 등 자주 묻는 질문이 9개 유형별로 분류돼 있다. 챗봇으로 만족스러운 해답을 얻지 못하면 홈페이지 ‘질문과 답변’ 게시판에 글을 남기면 된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