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50년이면 뒤바뀌는 한국… 독거노인 세상이 온다

통계청, 인구 추이 추계 결과

사진=이한형 기자

1인 가구가 2040년 900만 가구를 돌파할 것으로 예측됐다. 2050년이 되면 1인 가구의 절반 이상은 65세 이상으로 독거노인이 1인 가구의 주류가 될 전망이다.

통계청은 2050년까지 인구 추이를 추계한 결과 2040년 1인 가구가 905만5000 가구에 이를 것이라고 28일 밝혔다. 2020년 1인 가구는 647만7000가구 대비 39.8%가 늘어나는 것이다. 1인 가구는 2020년 전체 가구의 31.2% 비중이었지만 점점 늘어 2050년에는 그 비중이 39.6%가 될 것으로 예측된다.

1인 가구 증가는 고령층을 중심으로 이뤄질 전망이다. 2020년 1인 가구 중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한 연령대는 20~29세(18.8%)와 30~39세(16.8%)였다. 청년층이 다수인 셈이다. 65세 이상 고령 1인 가구는 25.0%다.

그러나 2050년에는 상황이 완전히 뒤바뀐다. 청년 1인 가구는 급감하는 반면 고령 1인 가구가 급증할 것이라는 예측이다. 2050년 65세 이상 1인 가구 비중은 51.6%로 절반을 넘어선다. 80대 이상 초고령층 1인 가구 비중도 2020년 7.1%에서 2050년 24.5%로 급격하게 높아진다. 반면 20~29세 1인 가구는 6.9%, 30~39세 1인 가구는 11.5%로 쪼그라들 전망이다.

급격한 고령화 추세는 2인 가구 추이에서도 관찰된다. 2050년 부부가구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할 것으로 예측된 연령대는 70대로 35.7%였다. 60~69세(24.9%), 80세 이상(22.6%) 등 고령 부부가 전체 부부 가구의 83.2%에 이를 전망이다.

반면 청년층의 혼인은 매우 감소해 2050년 20~29세 부부가구 비중은 0.1%에 불과할 것으로 전망된다. 30~39세 부부 가구의 비중도 4.0%, 40~49세 부부 가구 비중도 3.4%로 감소할 전망이다.

통계청 관계자는 “주 혼인 연령층 인구가 감소하고 혼인이 늦어지는 등 50대 이하 가구는 감소하는 반면 고령 인구 증가, 기대수명 증가 등으로 60대 이상 부부 가구가 증가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전체 가구는 2020년 2073만1000가구에서 2039년 2387만 가구까지 증가한 뒤 이후 감소세가 시작해 2050년 2284만9000가구가 될 전망이다. 가구주 연령대도 2020년 40~50대 비중이 43.7%였으나 2050년에는 70대 이상이 40.2%로 상당수를 차지할 것으로 예측된다.

세종=권민지 기자 10000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