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민주당, 결국 금기어 ‘분당’까지 전면 등장

김민석·박영선 잇단 언급… 내분 격화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재명 의원의 차기 당대표 출마가 유력한 가운데 당내 금기어인 ‘분당’이 계파 간 새로운 쟁점으로 떠올랐다.

3선 중진 김민석(왼쪽 사진)의원과 박영선(오른쪽)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분당 가능성을 공개 거론하면서 잠복해 있던 분당론이 본격적으로 고개를 드는 모양새다.

그러자 친명(친이재명)계는 “당내 기득권 세력이 밥그릇 지키기에 나선 것”이라고 비판했다. 비명(비이재명)계 중진·호남 의원들이 ‘이재명표 인적 쇄신’ 대상에 오르는 것을 피하기 위해 ‘이재명 당대표 출마 저지’에 사활을 걸고 있다는 주장이다. 친명계는 분당론이 비명계의 자충수가 될 것이라는 경고음도 냈다. 민주당 다수 당원의 눈에는 비명계의 탈당이 당의 위기라기보다는 당이 쇄신하는 모습으로 비칠 것이라는 뜻이다.

당권 도전을 선언한 김민석 의원은 28일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대로 가다가는 당이 분열하거나 쪼개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의원의 당대표 출마에 대해 “주연급 배우가 모든 드라마마다 출연하는 것은 아니지 않으냐”며 견제구를 날렸다.

박 전 장관도 27일 한 포럼에서 이 의원 출마와 관련해 “분당 가능성이 있지 않겠나”라며 “대선과 지방선거의 책임자로서 스스로 성찰하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친명계는 강한 불쾌감을 표출했다. 정성호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분당 가능성에 대해 “0.01%도 없는 것 같다. 정치적 자멸 행위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의원이 나오면 분당된다고 공갈치는 게 얼마나 치졸한 얘기인가”라며 “그런 정치를 하면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친명계 다른 의원도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일부 중진·호남 의원들이 자기 정치 생명을 이어가기 위해 분당론을 운운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런 상황에서 친문(친문재인)계 유력 당권 주자인 홍영표 의원이 당대표 불출마를 선언했다. 그동안 홍 의원은 당의 단합을 위해 계파색이 짙은 자신과 이 의원이 동반 불출마해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 친문계 전해철 의원에 이어 홍 의원까지 출마 의사를 접으면서 이 의원을 향한 불출마 압박이 더욱 거세졌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민주당은 무너져 내린 도덕성을 회복하고 정당의 기본 원칙인 책임 정치, 당내 민주주의를 다시 세워야 한다”며 “이를 위해 이번 전당대회는 단결과 혁신을 통해 새로운 비전을 만들어낼 통합의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대선·지방선거 패배의 책임을 안고 있는 이 의원이 통합을 이끌 당대표로 적절치 않다는 점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이 의원은 1호 법안으로 ‘민영화 방지법’을 발의할 계획이다. 공공기관을 민영화할 때 국회의 동의를 받게 한다는 내용이 핵심이다. 이 의원은 발의 이유에 대해 “전기·수도·가스와 공항·철도 등은 필수재로 경영 효율성과 수익성뿐 아니라 형평성과 민주성도 고려돼야 한다”고 밝혔다.

오주환 안규영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