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늘의 설교] 보내심을 받은 자들

출애굽기 6장 1~30절


출애굽기에서 세상은 비교하기 시작하고, 그 비교는 이스라엘 백성들의 남자아기를 죽이는 일로 이어집니다. 지금도 세상의 가장 큰 문제는 비교이며, 그 비교는 수많은 사람들을 죽음으로 내몰고 있습니다. 그런 세상을 향해 비교하는 힘에 대항하는 산파가 등장하고(1장), 레위 가족 중 한 사람이 가서 레위 여자에게 장가들어 예배를 사명으로 아는 레위인을 답으로 제시하십니다(2장).

예배를 드리는 것은 세상을 향한 선포입니다. 예배는 노예로 있는 이스라엘 백성이 광야 사흘길을 가서 하나님을 만나겠다고 바로에게 말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예배는 소리치는 것입니다. 바로는 예배드리겠다는 이스라엘 백성들을 고달프고 힘들게 했습니다. 말씀을 전한 모세와 이스라엘 백성 사이에도 갈등이 생겼습니다. 어떻게 하면 이스라엘 백성들과의 관계가 회복될까요. 출애굽기 6장에서는 한 단어를 두 번 반복해 그 답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강한 손으로 말미암아’.

강한 손은 천지를 창조하신 하나님의 손입니다. 이스라엘 백성들과의 관계가 회복되는 것은 천지창조의 일과 같다는 겁니다. 1절에서는 천지를 창조하신 하나님의 손, 강한 손으로만 가능하다고 말씀하시고, 2절에서는 창조주의 이름을 가르쳐주십니다. 관계 회복을 천지창조에 비견하는 게 과하다고 생각할지 모릅니다. 그러나 그건 분명히 천지가 창조되는 것만큼 어려운 일입니다. 왜냐하면 관계의 깨짐이 바로 ‘악한 영’으로부터 시작된 일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천지를 창조한 강한 손과 창조주의 이름이 필요한 겁니다. 모세가 좀 더 상황을 잘 설명하고 친절하게 다가가면 될 문제가 아니라는 겁니다.

사람과의 관계는 쉬운 일도 어려운 일도 아닙니다. 불가능한 일입니다. 천지창조는 사람이 할 수 있는 일이 아닙니다. 하나님만 하실 수 있는 일입니다. 전도도 마찬가지입니다. 천지창조에서 하나님이 흙으로 사람을 만드신 일이 죽은 사람을 살리는 전도입니다. 모세와 이스라엘 백성들과의 관계가 힘들어졌습니다. 하나님은 잘잘못을 가리는 일을 먼저 하신 게 아니라 바로를 꺾는 일부터 하십니다. 관계가 힘들어졌을 때 천지를 창조하신 하나님의 강한 손이 필요한 이유입니다. 상대방을 제압하는 나의 강한 손이 아니라 악한 영을 제압하는 하나님의 강한 손이 필요한 것입니다. 우리의 강한 손은 상대방과의 관계를 영원히 끝을 내지만 하나님의 손은 이스라엘 250만 명과의 관계를 회복시킵니다.

출애굽기 6장에 뜬금없이 족보 하나가 언급됩니다. 족보에서의 결론은 모세와 아론이 레위지파 사람이라는 겁니다. 모세와 아론이 바로와 이스라엘 백성들 앞에 서 있는 건 능력 때문이 아니라 레위지파라는 신분 때문입니다. 예배드리는 지파에게 주신 사명, 그게 레위지파가 받은 사명입니다. 그런데 바로와 이스라엘 백성들 앞에 능력으로 서려하니 그게 고난입니다.

능력의 문제가 아니라 신분의 문제입니다. 교통경찰은 달리는 차를 힘으로, 능력으로 손으로 세우는 사람이 아닙니다. 신분으로 세우는 사람입니다. 세상을 능력으로 살려고 하면 고난이 찾아올 수밖에 없습니다. 하나님의 자녀, 성도라는 신분으로 살아야 합니다.

목회자인 저 또한 하나님의 자녀라는 신분으로 성도들과 세상 앞에 섭니다. 힘과 능력으로 서야 한다면 힘들어서 벌써 그만뒀을 겁니다. 목사는 목사로서 서 있어야 합니다. 목사로 서있는 게 능력 없어 보여 거기에 몇 가지 타이틀을 더 붙여 보려 하다간 고난이 시작됩니다. 목사는 목사가 된 순간부터 은퇴할 때까지 목사입니다. 과장목사, 부장목사, 이사목사 그런 건 없습니다. 성도 또한 마찬가지입니다. 하나님으로부터 보냄 받은 하나님의 자녀로 살아야 합니다. 오늘 바로 앞에 지팡이만 들고 서 있어서 겁이 나십니까. 바로보다 더 큰 군대를 거느리고 바로 앞에 서 있어야 안심이 되십니까. 능력으로 서려 하면 안 됩니다. 우리는 능력으로 서라고 보내심을 받은 자들이 아닙니다. 신분으로 서라고 보내심을 받은 자들입니다.

이성수 가덕교회 목사

◇가덕교회는 교회의 본질과 선교적 교회를 지향하며 아브라함(열방)과 다윗(민족)의 자손을 세워나가는 교회입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