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산하기관 18곳 →10곳으로… 대구 ‘홍준표식 공공개혁’ 시동

市, 연내 완료 목표 통폐합 안 발표
임원 외 직원 고용승계 보장하기로
인수위 “1000억여원 예산 절감 기대”

대구시청. 국민일보DB

대구시장직 인수위원회가 대구시 산하 18개 공공기관을 10개로 줄이는 내용을 포함한 공공기관 구조개혁안을 29일 발표했다.

인수위는 우선 도시철도공사와 도시철도건설본부를 통합해 대구교통공사를 설립하기로 했다. 기능 이원화로 인한 인력·예산 중복을 해소하기 위한 것이다. 향후 대구교통공사 업무 범위를 대중교통 시설 관리까지 확대해 대중교통 컨트롤타워로 삼을 방침이다. 또 대구시설공단과 대구환경공단을 합쳐 대구공공시설관리공단을 만들 방침이다. 관리 주체가 달라 발생하는 비효율을 줄이기 위한 조치다. 대구도시공사는 명칭을 대구도시개발공사로 변경한다.

인수위는 문화 공연 전시 축제 관광 등 문화·예술 전반을 종합적으로 지휘할 수 있는 컨트롤타워인 대구문화예술진흥원도 설립할 계획이다. 기존에 있던 문화재단, 관광재단, 오페라하우스재단을 통합하고 대구시 산하 사업소인 문화예술회관, 콘서트하우스, 대구미술관, 방짜유기박물관, 근대역사관, 향토역사관을 흡수할 예정이다. 시민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대구사회서비스원, 대구여성가족재단, 대구청소년지원재단, 대구평생학습진흥원을 통합해 대구행복진흥원을 설립하기로 했다.

이밖에도 민선8기 핵심사업인 ABB(인공지능·빅데이터·블록체인)산업을 비롯한 미래신산업의 효과적인 육성을 위해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과 대구경북디자인진흥원의 기능을 대구테크노파크로 모아 시너지 효과를 높일 계획이다. 이번 공공기관 통폐합 대상에서 빠진 엑스코는 국제회의 유치 기능을 추가한다.

공공기관 통폐합은 올해 말 완료를 목표로 조직 진단, 전문가 의견수렴, 조례 제정 등을 진행한다. 통폐합 과정에서 불이익을 보는 직원이 없도록 임원을 제외한 나머지 직원은 고용승계를 원칙으로 한다. 이상길 인수위원장은 “기능 통폐합으로 인한 기관장 임금 등 공통 경비 절감효과는 연 47억원 정도로 추정한다”며 “시설물 관리 일원화를 통한 위탁사업비 절감, 기능 중복사업에 대한 사업비 절감, 불필요한 자산 매각 등으로 1000억여원 정도의 예산 절감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수위는 전날 정책분야 과제 발표에서 ‘자유와 활력이 넘치는 파워풀 대구’를 시정 비전으로 정하고 미래번영 대구, 혁신·행복 대구, 글로벌 대구를 3대 시정 목표로 제시했다. 또 대구 미래 50년을 위한 50대 과제로 대구통합신공항 국비 건설, 맑은 물 하이웨이, 광역시 최초 어르신 대중교통(시내버스) 무료화 등을 선정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