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3년 만에 돌아왔다… 보령머드축제 31일간 개최

내달 16일부터 박람회 함께 열어
각종 체험 등 프로그램 38개 운영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대부분의 행사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던 보령머드축제가 3년만에 정상 개최된다. 충남 보령시는 29일 보령머드박물관에서 보령축제관광재단 이사회를 개최하고 보령머드축제 개최 계획을 최종 확정했다.

올해로 25회를 맞는 보령머드축제는 다음 달 16일부터 8월 15일까지 대천해수욕장 일대에서 진행된다. 머드축제뿐 아니라 2022보령해양머드박람회도 같은 기간 같은 장소에서 함께 개최돼 축제를 즐기면서 박람회도 관람하는 새로운 형태의 관광콘텐츠를 선보인다. 축제가 3년만에 개최되는 만큼 올해는 기존 10일이었던 축제 기간을 31일로 대폭 늘렸다. 시는 각종 체험존과 해변무대공연, 대회 등 38개의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박람회장에 마련되는 체험존은 대규모 인원이 동시에 머드를 즐길 수 있는 콘텐츠와 테마파크형 코스 체험 공간으로 구성된다. 체험존 옆에 설치된 상설무대에서는 머드를 활용한 경연대회인 ‘천하제일 뻘짓대회’ 등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해변 무대는 축하공연과 K-POP 콘서트, EDM공연, 개·폐막식 등의 공연이 개최될 예정이다.

특히 8월 13일에는 웅천체육공원 일대에서 익스트림 스포츠인 ‘터프머더’ 대회가 국내 최초로 개최된다.

축제가 10여일 앞으로 다가온 만큼 시와 충남도는 막바지 준비작업에 집중하고 있다. 김동일 보령시장과 이필영 충남도 행정부지사, 보령해양머드박람회 조직위원회 관계자 등 50여명은 이사회 후 박람회장 내 전시관과 인근 편의시설을 점검했다. 또 해양머드주제관과 해양머드&신산업관, 해양머드 체험관 등 7개 전시관을 비롯해 머드체험존과 보령머드테마파크, 임시주차장 5곳의 운영 준비상황을 확인했다.

김동일 보령시장은 “올해는 전 세계인의 축제인 보령머드축제와 2022보령해양머드박람회가 같은 장소에서 함께 개최돼 더욱 성대한 행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코로나19 확산세가 완화됐고 축제를 갈망했던 관광객들이 많이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남은 기간 축제 준비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보령=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