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홍영표 불출마에 친명 반발… “급 안되는 선수로 망신주기냐”

“질 것 같으니 강병원 내보내나”
설훈 “홍 불출마는 희생적 결단”


더불어민주당 친문(친문재인)계를 대표하는 전해철 의원에 이어 홍영표 의원까지 8월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하자 친명(친이재명)계의 반발도 거세지고 있다.

친명 측은 ‘친문 측이 일부러 체급이 낮은 선수를 내보내 망신을 주려는 것 아니냐’는 의심을 품고 있다.

친명 핵심 의원은 29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친문인 강병원 의원의 출마는 결국 친문의 대리인으로 뛰겠다는 얘기 아니냐”면서 “차라리 전해철·홍영표 의원이 직접 나와야지, 질 것 같으니까 당사자들은 뒤로 빠지고 ‘급’이 안 되는 선수를 내보내 본격적인 네거티브를 하겠다는 것 아니냐”고 격한 반응을 보였다.

이재명 의원의 측근은 “전해철·홍영표 의원도 이 의원과 체급이 안 맞는데, 체급이 더 낮은 후보를 출마시킨다는 것은 결국 ‘이재명 망신주기’를 하겠다는 의도로밖에 볼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비명(비이재명) 진영은 친명계의 이 같은 의혹을 일축했다. 이낙연계 좌장인 설훈 의원은 BBS라디오 인터뷰에서 홍 의원의 전당대회 불출마에 대해 “자신이 나서는 것보다 당의 평화와 단합을 위해 양보하겠다는 것은 일종의 희생적 결단”이라고 치켜세웠다.

이 의원의 전당대회 출마에 대한 친문 진영의 거부감은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한 친문 의원은 “이 의원이 나이가 어린 재선 의원들과 경쟁해서 당대표가 된다 한들 영이 서겠느냐”며 “당을 혁신하겠다고 나왔는데, 소장파 의원들을 힘으로 다 눌러버리면 그게 욕심이지, 혁신이냐”고 반문했다.

이런 상황에서 재선의 강병원 의원이 ‘97그룹’(90년대 학번·70년대생) 중 처음으로 당대표 선거 출사표를 던졌다. 친문으로 분류되는 강 의원은 출마 기자회견에서 “만연한 온정주의 및 패배의 무기력함과 단호히 결별하고, 철저한 반성·혁신·통합·단결로 새로운 민주당을 만들라고 당원이 명령한다”며 “전당대회가 계파싸움이 될 것이라는 우려를 뛰어넘어 통합의 싹을 틔우기 위해 출마했다”고 밝혔다.

강병원 의원을 시작으로 강훈식 박용진 박주민 의원 등 97그룹 재선 의원들도 조만간 당대표 선거 출마 의사를 밝힐 예정이다.

최승욱 오주환 기자 apples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