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나토 정상, 스웨덴·핀란드 가입 만장일치 승인… 러 고립 가속

‘유일한 반대’ 튀르키예 찬성 선회
각국 의회 승인 땐 정식 가입 확정
러, 국경에 핵무기 배치 가능성 경고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튀르키예(터키)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핀란드와 스웨덴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을 지지하는 양해각서에 서명한 후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뒷줄 왼쪽부터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 에르도안 대통령, 사울리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 마그달레나 안데르손 스웨덴 총리. EPA연합뉴스

스웨덴과 핀란드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을 유일하게 반대했던 튀르키예(터키)가 기존 입장을 전격 철회하고 찬성 쪽으로 돌아섰다. 스웨덴과 핀란드가 나토에 가입할 경우 발트해는 사실상 나토의 무대가 돼 러시아에 상당한 압박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러시아는 국경에 핵무기를 배치하는 등 대응책 준비에 나섰다.

AFP통신은 튀르키예가 28일(현지시간) 핀란드와 스웨덴의 나토 가입을 지지한다는 양해각서에 양국과 함께 서명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튀르키예 대통령과 마그달레나 안데르손 스웨덴 총리, 사울리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은 나토 정상회의가 열리는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4시간에 걸친 마라톤회의 끝에 3국 합의에 도달했다. 나토는 이날 정상회의에서 스웨덴과 핀란드의 나토 가입을 만장일치로 승인했다. 각국 의회의 승인 절차를 거치면 스웨덴과 핀란드는 정식으로 나토에 가입하게 된다.

당초 핀란드와 스웨덴은 지난 2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자국의 안보 우려가 커지자 서방 군사동맹인 나토의 보호를 받기 위해 70년간 유지한 중립국 입장을 버리고 나토 가입을 선언했다. 하지만 튀르키예는 스웨덴과 핀란드가 ‘테러조직’으로 지명된 쿠르드노동자당(PPK)을 지원하고 있고, 두 국가가 2019년 튀르키예의 시리아 북부 군사개입 이후 부과한 무기 판매 금수조치에 불만을 표하며 반대 의사를 밝혔다.

이 같은 사안을 두고 스웨덴·핀란드는 튀르키예와 합의점을 찾았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은 “무기 수출, 테러와의 전쟁 등을 포함하는 튀르키예의 우려 사항에 대처하는 합의”라고 설명했다.

스웨덴과 핀란드의 나토 가입으로 러시아는 상당한 압박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두 국가의 합류로 발트해는 사실상 8개 회원국이 둘러싼 ‘나토의 호수’가 된다. 즉 나토의 방공 및 통합 미사일 시스템이 발트해에 완전히 구축된다는 뜻이다. 또한 러시아와 인접한 조지아나 몰도바 역시 나토 가입 가능성이 커지는 만큼 나토의 동진을 극도로 경계하는 러시아 입장에선 대응책을 준비할 수밖에 없다.

옛 소련권 중앙아시아 순방에 나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타지키스탄에서 에모말리 라흐몬 타지키스탄 대통령과 회담 전 악수하는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러시아는 스웨덴과 핀란드의 나토 가입에 대해 핵무기 배치로 맞불을 놨다.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국가안보회의 부의장은 “스웨덴·핀란드의 나토 가입은 러시아에 위협이 되지 않지만 대비할 필요가 있다”며 “국경 강화 조치로 핵탄두 탑재가 가능한 이스칸데르 탄도미사일을 배치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러시아는 서방의 압력에도 불구하고 여유로운 태도를 보이고 있다.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에서 러시아 수출 석유 가격에 상한선을 설정하는 등 전방위적 압박을 펼치고 있지만 효과가 미비한 실정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경제 제재의 효과는 나타나지 않고 있고, 일부 제재는 오히려 서방에 더 큰 피해를 주고 있다”고 보도했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