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 총리 “소주성 설계자 홍장표, 우리와 안 맞아” 사퇴 압박

‘윤 대통령 나토참석’ 중국 반발엔
“보복 있어도 외교원칙 깨면 안돼”
“인플레→임금상승 악순환 막아야”

한덕수 국무총리가 28일 세종 총리 공관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가 문재인정부 시절 임명된 홍장표 한국개발연구원(KDI) 원장과 관련해 “소득주도성장 설계자가 KDI 원장으로 앉아 있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사실상 자진 사퇴를 압박했다.

한 총리는 28일 세종 총리 공관에서 열린 취임 1개월 기념 기자단 만찬에서 KDI 원장의 거취와 관련한 질문에 “바뀌어야지”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원장은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설계한 인물로, 문재인정부 초대 경제수석을 지냈다. 이후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소득주도성장특별위원장도 맡았다.

한 총리는 “(홍 원장이) 우리(새 정부)하고 너무 안 맞는다”고 지적했다.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과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등 문재인정부에서 임명된 기관장들의 ‘버티기’가 논란이 되는 가운데 홍 원장에게도 자진 사퇴 압박이 가해진 것이다.

치안감 인사 논란으로 사의를 표명한 김창룡 경찰청장의 거취에 관해 한 총리는 윤석열 대통령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를 마치고 돌아온 뒤 결정될 것으로 내다봤다. 한 총리는 “이 문제에 대해 확실하게 팩트 파인딩(사실 확인)을 하고, 그 기초하에 문책할 사람은 문책하고 (하는 생각을 대통령이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행정안전부 경찰국 신설안에 대해선 “타당하다고 본다”며 “그 엄청난 조직이 청 조직으로 굴러가는데 거기에 대한 지원, 오케스트레이션(조율)이 없는 것은 행정조직 미비”라고 지적했다.

고물가 문제와 관련해 한 총리는 물가가 계속 오를 것이라는 인플레이션 기대치가 임금 인상 요구로 이어져 다시 인플레가 일어나는 악순환을 일단 막아야 한다는 게 정부의 강한 생각이라고 밝혔다. 한 총리는 “전기요금 인상도 이런 기대심리가 터를 잡지 않도록 하는 공공요금으로서의 최소한의 조치였다”며 “그런 차원에서 (국민의) 양해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최근 중국이 윤 대통령의 나토 정상회의 참석에 반발한 데 대해 “안보에 필요하면 가는 것이지, 중국이 하라 마라 하는 것은 예의가 아니다”고 일침을 가했다. 또 “중국이 섭섭해서 경제 보복을 하면 어쩔 거냐고 걱정을 많이 하는데, 세계가 존중하는 가치와 원칙을 추구하려는데 중국이 불만을 갖고 경제적으로 불리한 행동을 하겠다고 하면 옳은 행동이 아니라고 얘기해야 한다”며 “그것(불이익)을 회복시키기 위해 더 중요한 원칙을 깨부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사드(THAAD) 때와 같은 보복이 있더라도 우리의 외교 원칙을 지키겠다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아 물론이죠”라고 답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형집행정지를 계기로 거론되는 사면론에 대해선 긍정적 입장을 표했다. 한 총리는 “법치주의에 사람을 가리는 일은 있을 수 없지만 정상참작이라고 할까, 수형 생활 등을 보면서 대외적 시각을 염두에 둬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며 “고령이시고 그 형을 다 하시기에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