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플레·보조금 ‘허들’에… 美 배터리·반도체 공장 건설 ‘멈칫’

물가 치솟아 투자비 수천억원 상승… LG엔솔, 배터리 공장 투자 재검토
인텔, 美의회 ‘반도체 보조금’ 무산 위기에 내달 반도체 공장 착공식 연기

미국 중심의 반도체, 전기차 배터리 공급망을 구축하려는 시도가 암초를 만났다. 치솟는 원자재 가격 등 인플레이션 영향과 미국 정부의 보조금 문제가 겹치면서 신규 투자에 제동이 걸리고 있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LG에너지솔루션은 올해 3월 발표했던 미국 애리조나 배터리 공장의 투자계획을 재검토하고 있다. 당초 투자비로 1조7000억원가량울 예상했으나, 최근 인플레이션으로 비용이 상승해 투자비가 2조원 중반대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올해 2분기 착공에 들어가 2024년 양산에 돌입하려고 했던 일정도 연기가 불가피해졌다.

LG에너지솔루션 측은 “투자를 철회하는 건 아니고 투자 규모, 시기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투자 비용 증가로 배터리 가격 상승도 불가피한 만큼, 이를 두고 고객사들과 원만하게 협의를 이룰지가 관건이다. 최종 결정까지 한 두달 가량 걸릴 전망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제너럴모터스(GM)와 함께 짓는 테네시주 합작 2공장(35GWh)과 미시간주 합작 3공장(50GWh) 등 현재 건설 중인 합작 공장은 예정대로 진행할 방침이다.

또한 미국 내 반도체 공장 건설을 둘러싼 상황은 520억 달러 규모로 예상되는 반도체 보조금이 무산 위기에 놓이면서 급변하고 있다.

미국 상·하원은 각각 통과시킨 반도체 지원법을 통합해 최종 안을 결정할 계획이었으나, 입장 차이로 법안 심사도 시작하지 못하고 있다. 오는 11월 중간선거까지 최종안이 나오지 못하면, 반도체 지원법이 폐기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인텔 오하이오 공장 부지 및 예상 조감도. 인텔 제공

반도체 보조금을 전제조건으로 대규모 투자계획을 내놓았던 인텔은 다급해졌다. 인텔은 다음 달 22일로 예정했던 미국 오하이오주 반도체 공장 착공식을 무기한 연기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이 보도했다. 착공식은 의례적으로 하는 것이지만, 연기를 결정한 것은 반도체 지원법이 늦어지는 것에 대한 인텔의 불만 표시라고 WSJ는 지적했다.

인텔은 올해 초 200억 달러를 투자해 오하이오주에 반도체 공장 8개를 짓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10년간 최대 1000억 달러까지 투자를 늘릴 수 있고, 이는 보조금 규모에 달려 있다고 강조했었다.

인텔은 미국 정부의 반도체 보조금이 미국 기업에만 지원되야 한다면서 노골적으로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다.

반도체 보조금의 좌초는 해외기업의 미국 내 투자도 흔들고 있다. 대만의 반도체 웨이퍼 생산업체 글로벌웨이퍼스는 최근 미국 텍사스주 셔먼에 50억 달러를 투입해 공장을 짓기로 했다. 이 업체도 보조금을 전제조건으로 걸었다. 마크 잉글랜드 글로벌웨이퍼스 사장은 “반도체 지원법이 통과되지 않으면 텍사스가 아닌 한국으로 공장을 옮겨야 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도 이달 중에 개최하려던 테일러시 공장 착공식을 하지 않았다. 삼성전자는 “여러 내·외부 상황으로 착공식은 하지 않았지만, 공장 건설 준비는 예정대로 진행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