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역적’ 어빙·웨스트브룩 옵션 행사, 소속팀에 남는다

어빙, 코로나19 백신접종 거부
홈 경기 출전 못해 팀 무너져
웨스트브룩은 최악의 경기력

카이리 어빙. AP뉴시스

지난 시즌 NBA에서 소속팀에 악몽을 선사했던 카이리 어빙과 러셀 웨스트브룩, 두 슈퍼스타가 나란히 선수 옵션을 행사해 다음 시즌도 동행을 이어간다. 절치부심해 이름값에 걸맞은 활약을 보여줄지, 계륵으로 남을지 주목된다.

어빙은 에어컨리그(여름 FA 시장) 개막을 앞두고 가장 뜨거운 이름이다. 다음 시즌 선수 옵션을 보유하고 있어 거취를 놓고 설왕설래가 이어졌으나 결론은 브루클린 네츠 잔류였다.

브루클린은 지난 시즌을 앞두고 케빈 듀란트와 제임스 하든에 어빙을 더해 ‘빅3’를 결성하며 우승을 위한 마지막 퍼즐을 완성한 것으로 평가받았다.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어빙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거부해 홈 경기를 뛰지 못하며 골칫거리로 전락했다. 팀 케미스트리는 망가졌고 하든이 필라델피아로 트레이드돼 슈퍼팀은 해체됐다. 우승후보 1순위였던 브루클린은 동부 콘퍼런스 7위로 플레이오프에 턱걸이했고 토론토 랩터스에게 1라운드 0대 4 스윕을 당해 시즌을 허망하게 접었다.

브루클린은 어빙과 연장계약을 꺼렸고 협상도 지지부진해 이적이 유력해 보였다. 평균 20+ 득점을 올려주는 실력은 여전하지만 농구 외적으로 끊임없이 잡음을 일으켜 신뢰가 무너졌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어빙은 28일(한국시간) 3700만 달러 규모의 옵트인 옵션을 행사한 후 “평범한 사람들이 세상을 계속 가게 만드는 반면, 다르게 행동할 용기가 있는 자들이 내일을 만든다”는 말을 남겼다. 어빙다운 나르시시즘이지만 브루클린 팬들 입장에서는 속이 까맣게 탈 만한 언사다.

러셀 웨스트브룩. AP뉴시스

어빙 드라마의 나비효과로 거취가 맞물려 있던 레이커스 베테랑 가드 웨스트브룩 역시 4710만 달러의 선수 옵션을 행사했다. 팀 최고 연봉으로 ‘킹’ 르브론 제임스보다 많다.

서부의 강자 레이커스 역시 시즌 전 제임스와 앤서니 데이비스에 웨스트브룩을 얹어 슈퍼팀을 결성했으나 결과는 최악이었다. 명실공히 ‘득점기계’였던 웨스트브룩이 최악의 경기력과 스탯을 찍으며 팀도 가라앉았다. 2년 전 NBA 챔피언이었던 레이커스는 플레이오프에도 진출하지 못했다.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