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작년에 잘 나간 증권사, 올핸 실적 악화에 목표주가 줄하향

주식 거래 감소 따른 수수료 줄어
일부 중소형사 신용등급 전망 하향

코스피와 코스닥이 이틀 연속 연저점으로 추락한 지난 23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직원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8.49포인트(1.22%) 내린 2,314.32에 장을 마쳤다. 종가는 2020년 11월 2일의 2,300.16 이후 1년 7개월여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32.58포인트(4.36%) 급락한 714.38에 마감하며 이틀 연속 4%대 하락률을 기록했다.이날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4.5원 오른 1,301.8원에 마감했다. 원/달러 환율의 1,300원 돌파는 2009년 7월 14일(장중 고가 기준 1,303.0원) 이후 12년 11개월여 만이다. 연합뉴스

지난해 역대급 실적 파티를 벌였던 국내 증권사들이 올해는 증시 침체 여파로 부침을 겪고 있다. 1분기에 이어 2분기도 실적 악화가 예상되고 주가 전망치도 하향세다. 일부 중소형 증권사는 신용등급 전망이 하향조정됐다.

29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상장 증권사 8개사(다올·대신·메리츠·미래에셋·삼성·키움·한국·NH)의 올해 2분기 연결기준 당기순이익 추정치는 1조3391억원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같은 기간(2조363억원)보다 34.2% 감소한 수준이다. 영업이익도 33.9% 하락한 1조7607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측됐다. NH투자증권과 삼성증권은 각각 2320억원, 2122억원으로 41%, 33.8% 감소할 것으로 추정됐으며 키움증권(-23.8%), 미래에셋증권(-22.5%)도 실적 쇼크가 예상됐다.

증권사의 목표주가도 줄줄이 하락했다. NH투자증권은 전날 한국투자증권 목표주가를 11만원에서 9만5000원으로 13.6% 내렸다. 급격한 금리 상승으로 채권평가손실이 불가피하다는 판단에서다. 삼성증권 목표주가는 5만1000원에서 4만8000원으로 5.88% 하향 조정했다. 한국투자증권은 미래에셋증권 목표주가를 1만3400원에서 1만2000원으로 10.45% 낮춰 잡았다.

일부 중소형 증권사는 신용등급 전망이 낮아졌다. 나이스신용평가(나신평)는 최근 상반기 증권사 정기평가 보고서에서 SK증권의 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낮췄다.

실적 악화의 가장 큰 요인으로는 주식 거래 감소에 따른 중개수수료 감소가 지목된다. 지난해 1월 42조원 이상이었던 하루 평균 주식 거래대금은 이달 들어 16조원대까지 쪼그라들었다. 투자자예탁금 잔고도 지난해 3분기 70조원 내외에서 최근 50조원대로 크게 줄었다.

하반기 전망도 밝지 않다. 윤재성 나신평 수석연구원은 “물가 상승 압력과 기준금리 상단에 대한 불확실성이 지속되면서 위탁매매 부문의 위축과 운용손실 확대로 인한 증권업 수익성 저하 압력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임송수 기자 songst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