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기시다 양국관계 발전시킬 파트너” 한·일 정상 나토 환영 만찬서 첫 만남

기시다 “윤 대통령 노력 알고있다”
한일 외교장관 회담도 추진 전망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9일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IFEMA)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첫 만남을 가졌다. 두 정상은 한·일 관계 개선에 뜻을 같이했다.

특히 윤 대통령은 29일 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마드리드 전시컨벤션센터(IFEMA)에 도착해 가진 도어스테핑(약식회견)에서 “기시다 총리와 한·일의 현안들을 풀어가고, 양국의 미래 공동 이익을 위해 양국 관계를 발전시킬 수 있는 그런 파트너가 될 수 있다고 확신하게 됐다”고 호평했다.

한·일 정상이 나토 정상회의 기간 중 우호적인 분위기 속에서 4차례나 만나 대화를 나누면서 한·일 관계 복원에 청신호가 켜졌다는 관측에 힘이 실리고 있다.

윤 대통령은 28일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내외가 주최하는 환영 만찬에 참석, 기시다 총리를 처음으로 만났다. 두 정상은 3∼4분가량 대화를 나눴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윤 대통령에게 다가와 인사를 건네며 윤 대통령의 취임과 지방선거 승리를 축하했다. 이에 대해 윤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도 (7월 10일 실시되는) 참의원 선거에서 좋은 결과가 나오기를 기원한다”고 덕담을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나와 참모들은 참의원 선거가 끝난 뒤 한·일 간 현안을 조속히 해결해 미래지향적으로 나아갈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는 “감사하다”며 “윤 대통령이 한·일 관계를 위해 노력해 주시는 것을 알고 있다”고 화답했다. 이어 “한·일 관계가 더 건강한 관계로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화답했다.

나토 정상회의를 통한 한·일 정상회담은 무산됐지만, 두 정상은 조우 형식을 통해 첫 만남을 가진 것이다. 한·일 정상회담은 참의원 선거를 앞둔 일본 측이 과거사 문제가 거론될 것을 우려해 피했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의 첫 만남을 계기로 한·일 관계 복원을 위한 외교적 움직임도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를 위해 박진 외교부 장관의 방일 및 한·일 외교장관 회담이 추진될 전망이다.

마드리드=문동성 기자, 이상헌 기자 the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