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갯벌서 600년 왕실용 장식기와 한쌍 긴 잠 깼다

태안서 부분 출토됐던용무늬 취두
나머지도 발견… 장식품 검파도 발굴
“운반하던 배 난파, 펄에 박힌 듯”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관계자가 29일 서울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열린 ‘조선 전기 왕실 관련 용머리 장식기와 공개 기자간담회’에서 장식기와 취두에 검파를 꽂는 시연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9년 충남 태안 양잠리 청포대 갯벌에서 조개를 캐던 주민 A씨는 갈고리에 낯선 모양의 기와 조각이 걸려든 걸 보고 놀라서 문화재청에 신고했다. A씨가 발견한 것은 왕실 건축에 쓰던 용머리 장식기와(취두)가 두 조각으로 깨진 하단 부분이었다.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추가 발굴 조사에 나서 반경 20m 내 갯벌에서 지난달 용머리 장식기와의 나머지 상단을 찾아냈다. 지난해 6월에는 취두 상단에 부착하는 칼자루 모양의 장식품인 검파(劍把)와 함께 상·하단을 모두 갖춘 다른 취두 유물을 발굴했다. 두 취두는 쌍을 이루는 것이었다.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29일 서울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취두와 검파 등 발굴 성과를 언론에 공개했다. 연구소 김동훈 연구관은 “조선 전기의 취두는 양주 회암사지 등에서 파편 상태로 나온 게 전부였다. 이번 발굴로 조선 전기 왕실 건축물의 용마루 양끝을 마감하는 취두의 온전한 형태를 처음 확인했다”고 말했다. 삼국시대에서 고려 후기까지는 새꼬리 모양의 치미가 마루장식기와로 사용되다가 고려 말부터 용머리 모양의 취두 형태가 등장한다.

발굴된 취두는 왕실용인만큼 무늬가 생생하면서 정교하다. 취두 하단은 용의 머리 형상이고 상단에는 작은 용이 새겨져 있다. 상하단을 합쳐 길이 103㎝, 무게 120㎏이다. 취두는 용이 용마루를 삼키는 형상인데 용마루가 밀려나지 않게 잡아주면서 왕실의 권위를 보여주는 장식효과, 사악한 기운을 쫓는 벽사의 기능을 한다. 검파는 길이 40.5㎝, 폭 16㎝, 두께 7㎝의 칼 손잡이 모양으로 앞뒷면에 2단으로 구름무늬가 표현돼 있다. 검파는 빗물이 취두 내부로 들어가는 것을 막는 실용적 용도다.

김 연구관은 “서울에서 기와를 구운 뒤 충남 이남의 왕실 관련 건물에 얹으려고 싣고 가던 중 배가 난파해 취두와 검파가 갯벌에 박힌 듯하다”고 말했다. 충남 이남에는 왕실 건축물로 태조 어진을 모신 전주 경기전 등이 있다.

취두와 검파는 갯벌에 박혀 있었고 무게도 무거워 파도에 휩쓸리지 않고 600년 넘게 온전히 보존된 것으로 보인다.

손영옥 문화전문기자 yosoh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